'학폭부인' 수진, 서신애 의미심장 SNS… "뭐라고 지껄이는 거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서신애가 학교 폭력(학폭) 가해자란 의혹이 제기된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의 해명에 의미심장한 노래 재생 사진을 공유했다. /사진=파크플러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서신애가 학교 폭력(학폭) 가해자란 의혹이 제기된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의 해명에 의미심장한 노래 재생 사진을 공유했다. /사진=파크플러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서신애가 학교 폭력(학폭) 가해자란 의혹이 제기된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본명 서수진)의 해명에 의미심장한 노래 재생 사진을 공유했다. 

22일 서신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지난해 발매된 '빌리 아일리시'의 'Therefore I Am(그러므로 나는)'이라는 제목의 노래 재생 사진을 캡처해 올렸다. 노래 가사에는 "난 네 친구도 아니고, 뭣도 아냐" "넌 네가 특별한 사람인 줄 알았겠지" "난 생각해, 고로 난 존재해"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잠깐, 도대체 뭐라고 지껄이는 거야? 하" "내 예쁜 이름은 네 입에서 치워" "함께이든 아니든 우린 전혀 다르니까" "내 감정을 다 안다는 것 마냥 나에 대해 말하지 좀 마" "난 내 옆에 네 이름이 적힌 기사를 원치 않아" "우린 서로 다른 삶을 살고 있으니까"라는 가사도 있다.

서신애는 수진이 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사실이라고 부인한 후 "변명할 필요 없어(None of your excuse)"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수진, 서신애와 동창이었다는 한 인물은 "서신애도 수진의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해 파문을 불러 일으켰다. 서신애는 2012년 한 행사에서 "학교폭력 피해자"라고 밝히며 "내가 뭔가를 하려고 하면 '연예인 납신다'라고 장난을 치거나 '신신애', '거지', '엄마아빠도 없어서 어떡해'라고 불러 슬펐다"고 한 바 있어 이 주장이 힘을 얻었다.

반면 수진은 서신애와 관련된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수진은 이날 유큐브에 글을 써 "저는 서신애와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며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