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씨티은행 철수설에 "외국계은행 유인책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씨티은행의 국내 철수설과 관련 "한국이 자산시장에 경쟁력이 있는 만큼 외국계은행을 끌어들이기 위해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22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협회장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은 최근 외신을 통해 제기된 씨티은행의 철수설에 대해 "기사 내용만 봤다"며 "내부적으로 (철수설이) 검토된 건 아닌지 확인한 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9일(현지 시각) 소식통을 인용해 씨티그룹이 한국, 태국, 필리핀, 호주 등 아태지역의 소매금융 사업을 처분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씨티그룹 미국 본사 측은 해당 보도에 대해 "다양한 대안들이 고려될 것이며 장시간 동안 충분히 심사숙고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혀 한국씨티은행 등의 철수설에 대해 여지를 남겼다.

은 위원장은 '수년간 외국계 금융사에 이탈만 있었을 뿐 유입이 없었다'지 지적에 대해선 "지적한 내용이 맞다"고 인정했다. 다만 "작지만 증권사 하나(네덜란드 증권사 IMC)가 최근에 들어온 걸 발표했다"며 "많은 금융회사가 국내에서 영업하도록 하는 걸 당연히 반기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선 2017년 미국계 골드만삭스, 영국계 RBS, 스페인계 BBVA 등 외국계 은행 3곳이 한국지점을 폐쇄했다. 이어 2018년 스위스계 은행 UBS, 2019년 호주 맥쿼리은행, 인도해외은행이 지점을 폐쇄하는 등 외국계 은행의 한국시장 철수가 이어지고 있다.

은 위원장은 동북아 금융허브 전략 추진에 있어 한국이 가진 장단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많이 (단점으로) 지적되는 것 중 하나가 다른 나라에 비해 불리한 세금 문제"라면서 "그(해외) 기업을 유치한다고 세금을 조정하는 건 주객전도된 거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핸디캡으로 들고 가면서도 우리가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는 게 뭔지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동북아 금융허브 전략을 2005년에 시작할 때도 우리가 전 세계적인 금융중심지가 되는 데 있어 인구 규모, 지정학적 위치에 있어서 경쟁력이 있기보다는 자산시장에 경쟁력이 있다고 봤다"며 "우리의 자산시장이 커지니까 그런 부분에 있어 외국계를 우리가 끌 수 있는 게 뭔지 등의 부분에서 중점적으로 생각해보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은행과 관련된 전자금융법(전금법) 개정안 논란에 대한 질문에는 "이제 그만하면 좋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