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동성, ♥전진주와 재혼 심경 "천당과 지옥 사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맨 배동성이 요리연구가 전진주와의 재혼심경을 전했다. /사진=tvN 방송캡처
개그맨 배동성이 요리연구가 전진주와의 재혼심경을 전했다. /사진=tvN 방송캡처

개그맨 배동성이 요리연구가 전진주와의 재혼심경을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는 배동성-전진주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공개된 배동성-전진주 부부의 집은 일반 가정집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현무암 벽, 금빛 벽지 등 독특하면서도 화려한 인테리어로 시선을 강탈했다. 여기에 말 애호가라는 배동성이 17년 동안 수집한 말 장식품이 집안 곳곳을 가득 채워 마치 '말 박물관' 같은 느낌을 풍겼다.

반면 전진주가 주로 머무르는 주방은 요리 연구가의 주방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좁고 불편한 동선과 가득 찬 살림 탓에 어수선했다. 두 사람의 집은 배동성이 20년 전부터 혼자 살던 집으로 4년 전 재혼을 하면서 전진주가 들어와 함께 살고 있다고. 이에 배동성은 "아내한테 너무 미안하다. 그래서 여기는 며칠 뒤 리모델링 시공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진주는 "21년 동안 한곳에서 머무르면 정말 버리는 물건보다 쌓이는 물건이 많다. 심지어 우리는 (4년 전 재혼하면서) 두 집 살림을 합친 거라 다 두 배씩 있다"며 "난 요리 연구가다 보니까 아무래도 자랑하고 싶은 주방이 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배동성은 본격적인 집 정리를 하기 전 '신박한 정리단'에 "내 짐을 싹 빼고 오롯이 아내를 위한 쉼터로 바꿔줬으면 좋겠다"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감동을 자아냈다.

이후 본격적인 비우기가 시작됐고, 이 과정에서 배동성-전진주 부부의 웨딩 앨범이 발견됐다. 4년 전 결혼식 당시 사진 속 두 사람의 밝은 미소에 신애라는 "웃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고 말했고, 배동성은 "두 번째니까 웃을 수밖에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재혼하고 가장 좋은 점을 묻자 "전에는 혼자 일 끝나고 집에 들어오면 너무 쓸쓸했다. 혼자 지낼 때는 겨울에 보일러도 안 틀었다. 그래서 집이 썰렁했는데 같이 있으니까 아내가 항상 출근할 때 문 앞까지 배웅해주고 집에 오면 수고했다고 안아준다. 그때의 삶이 좋겠냐. 지금의 삶이 좋겠냐. 이건 정말 천당과 지옥이다"라고 자랑했다. 또 전진주는 "남편은 마음을 편안하게 해준다. 그리고 한결같다. 사실 그 모습에 반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배동성은 "나는 아내에게 끝까지 호칭을 '오빠'라고 불러 달라고 했다. '여보', '당신'이라고 하면 젊은 감정이 안 느껴져서 나는 이름을 부르거나 '자기'라고 한다"며 "아내는 나에게 자기보다 단 하루라도 더 오래 살아달라고 한다. 우린 너무 늦게 만났다. 우리는 오늘이 세상 마지막 날인 것처럼 생각하고 산다. 그러니까 너무 좋고 사랑스럽고 실수하는 모습도 귀엽다"며 애정을 과시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