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학폭 폭로자, 뒤늦게 정정 나선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누리꾼이 가해자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누리꾼이 가해자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박혜수가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누리꾼이 자신이 가해자로 지목을 한 연예인은 배우 박혜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당한 글 올린 사람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도시락 깨지고 방부제 먹은 학폭 내용을 쓴 원 글쓴이다.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서 다시 한 번 올린다”면서 자신이 지목한 연예인은 박혜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제가 한분한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추가글 올린 것은 말 그대로 용기 없는 제게 증인 찾아라, 힘내라. 이렇게 댓글을 남겨주신 분들에게 감사를 표한 것일 뿐이다. 감사의 표현을 한 것이 은근히 박배우를 지목한다는 글이 많아서 고쳐 잡고 싶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글이 퍼진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고 저는 그 사람과 1대1로 얘기를 했고 지금도 제 고통을 달래줄 방안을 찾아주고 싶다며 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더 이상 추측은 그만 해 달라. 부탁드린다”면서 “제 미흡함, 댓글을 다 읽지 않은 게으름 때문에 애먼 한 사람(박혜수)이 지목당한 일에 죄송한 마음을 느낀다”면서 박혜수에게 간접적으로 사과했다.

앞서 이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재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며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 내고 비웃었다”,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고 했다” 등 주장을 했다. 이후 댓글을 통해 이 여자 연예인이 박혜수라는 추측이 이어졌다.

이에 박혜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해당 게시물들이 학교폭력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해 오직 배우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면서 “이에 당사는 배우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 음해·비방 게시물 등을 게재, 전송, 유포하는 일체의 위법행위에 대하여 폭넓고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