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의 밥심' 존리 대표, 부자 되려면 '이것' 끊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산운용사 존리 대표가 부자 노하우를 전수했다. /사진=강호동의 밥심 제공
자산운용사 존리 대표가 부자 노하우를 전수했다. /사진=강호동의 밥심 제공

자산운용사 존리 대표가 부자 노하우를 전수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자산운용사 대표 존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존리의 등장에 강호동은 "부자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되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에 존리는 "그렇게 어렵진 않다. 제일 중요한 건 부자처럼 보이면 안 된다. 가난하게 보여야 한다. 친구들이 커피도 사주고 차도 태워준다"며 "가난한 사람은 소비를 통해 즐거움을 얻고 부자인 사람은 투자로 즐거움을 얻는다"고 설명했다.

존리는 "부자는 단순히 돈이 많은 게 아니고 내가 돈으로부터 독립하는 거다.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그걸 안 가르쳐줬다"고 밝혔다. 존리는 "지금도 돈을 멀리하라고 하지 않냐. 근데 돈을 행복을 준다. 그래서 한국의 현실이 안타깝다"고 한국에 '금융 문맹' 현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대한민국은 현재 '주식 열풍'이 불고 있다. 이른바 '동학 개미 운동'을 이끈 존리는 주식을 안 하면 오히려 위험하다고 이야기했다. 

존리는 "주식에 투자하는 건 기업을 갖고 있는 거라고 생각해라. 기업과 동업하는 것"이라고 주식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꿨다. 존리는 "투자는 테크닉이 아니다. 투자는 철학"이라며 "타이밍에 맞춰서하는 주식 매매는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존리는 "시장이 좋을 때나 나쁠 때나 항상 투자가 돼있으면 된다. 작년 시장 호황을 예측한 사람은 드물다"며 투자를 빨리 해야 한다고도 이야기했다. 이에 존리는 "자녀부터 투자를 시켜라. 태어나자마자 투자를 하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유대인보다 밝다"고 돌반지처럼 '돌펀드'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존리는 자신이 '흙수저'였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했다. 존리는 "초등학교 때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해서 집안이 어려웠다. 공부만이 살 길이라 생각해 공부를 열심히 했다"며 "공부 잘하는 거랑 부자 되는 건 다르다는 걸 깨달았다. 미국에서 큰누나가 아주 큰 부자였다. 미국 가면 부자가 되겠구나 해서 미국에 갔다"고 명문대를 자퇴하고 미국으로 떠났다고 밝혔다.

존리는 "누나가 보살펴줄 거라 생각했다. 당시 한국 대학교 등록금은 18만 원인데 미국 등록금은 400만 원이었다. 누나가 대줄 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돈에 대한 가치를 몰랐던 것"이라며 "돈이 없는 학생들을 위한 등록금 제도가 있었다. 돈이 없어도 공부할 수 있는 시스템에 놀랐다"고 떠올렸다.

미국 유명 회계법인에서 7년간 일하던 존리는 세계 최초의 자산운용회사에 우연히 취업하게 됐다. 존리는 "당시 미국 경제가 되게 어려웠다. 회계법인도 감원을 해야 했다. 같은 건물에 자산운용회사가 있었는데 한국에 많이 투자를 하더라. 그래서 나 한국 사람이라고 해 인터뷰를 했다"며 "당시 보스가 코리아 펀드를 만든 니콜라스 브랫이었다. 면접 보는데 빨리 가야 한다고 짐을 싸더라. 나도 모르게 너무 무례하고 건방지다고 얘기했다. 당돌한 모습에 깜짝 놀라 뽑아야겠다고 생각했다더라"라고 밝혔다.

존리는 자신들이 생각하는 '부자가 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존리는 "온 가족이 같이 돈 이야기를 해야 한다. 아이들에게 돈이 중요하다는 걸 어렸을 때부터 가르쳐야 한다.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돈이 중요하다는 걸 깨달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존리의 '부자 되는 법칙' 안엔 커피, 먹방 금지도 있었다. 존리는 "30년 전 미국에 있을 때 일본은 계속 나빠질 거라더라. 그때 일본은 먹방이 많았는데 미국엔 금융 방송이 많이 나오더라"라며 "또 한국 사람들이 노후 준비가 안 돼있는 부분 중 가장 큰 게 자기도 모르는 돈을 쓴다. 월급의 10%를 커피값에 쓰는 게 이해가 안 간다. 그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작은 것부터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존리는 "나한테는 왜 커피를 마시냐 하는데 나는 노후 준비가 됐기 때문에 괜찮다. 커피는 친구가 사게 해라"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