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주동자였다"…이달의 소녀 츄도 학폭 가해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이달의소녀 츄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 작성자는 "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졸업앨범 사진을 인증했다.

이어 츄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그로 인해 학교에서 왕따를 당했다"며 "(츄가) 단톡방에 초대해서 저에게 욕을 하거나 협박을 했다. 교문에서 집에 가려는 제 앞을 막아서 욕을 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작성자는 "저는 그 뒤로 학교에서 급식도 먹지 못하고 항상 급식 시간에 홀로 교실에 있었고 담임 선생님께서 무슨 일이 있냐고 물으셨지만, 그때 당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것과 그때를 기억하고 싶지 않아서 아무런 증거도 모으지 않았던 제가 한심하다"라고 덧붙였다.

츄에게 괴롭히는 이유를 물어봤다는 작성자는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도대체 이유가 뭐냐고 물었더니 예전에 김지우네 집 지하주차장에서 놀 때 아직 이른 시간에 김지우가 집에 들어가야겠다며 엄마가 걱정하겠다는 식으로 말을 했다. 제가 '어머니가 걱정이 많으신가 보다'라고 이야기했는데 그게 기분 나빴다고 말했다. 내가 김지우의 어머니를 예민하고 엄한 사람 취급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후로도 작성자는 "츄가 저의 물건을 훔치거나, 냄새가 난다고 구박을 하고, 수행평가를 볼 때 공개적으로 야유를 했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또 온갖 욕설과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메시지로 보내면서 머리카락을 잡아당기고 사과를 요구했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작성자는 "다른 연예인들처럼 수시로 때리거나 돈을 뜯거나 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것도 명백한 학교폭력"이라면서 "다른 분이 인증한 글을 읽어보니 관상이 그럴 관상이 아니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시다. 그런 말들은 피해자를 두 번 상처를 주는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해당 글을 접한 한 다른 네티즌 역시, 피해자라며 옹호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사실 나도 당한 거 많은데 무서워서 못 쓰고 있었다"라며 "나도 김지우한테 왕따 당했다"라고 밝혔다.

작성자는 "걔 진짜 악질이다. 남들 이용해서 왕따시키고 협박해서 왕따시키고 되게 사람 피 말리게 했다. 나 중학교 때 1-2반 같은 반이었는데 진짜 죽고 싶을 정도로 당시엔 힘들었다. 그러다가 담임 선생님이 김지우가 나 괴롭힌 거 알게 돼서 진술서 같은 거 썼는데 그냥 거기서 끝났다. 학교도 도와주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츄는 2018년 그룹 이달의소녀로 데뷔해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 중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69하락 8615:28 02/26
  • 코스닥 : 912.64하락 23.5715:28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5:28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5:28 02/26
  • 금 : 65.39상승 2.515:28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