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의혹·패드립?… JYP "재학생 의견 듣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YP엔터테인먼트가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JYP엔터테인먼트가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사진=뉴스1

JYP엔터테인먼트가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의혹에 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 이슈에 대해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며 게시자가 허락한다면 게시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것도 고려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현재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왜곡되지 않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자 하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누리꾼 A씨는 현진과 중학교 동창이자 같은 반 학우였다며 현진으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중학교 2학년 말 겨울쯤 제가 없던 학급 단톡방에 초대를 하더니 황현진을 비롯한 다수의 남학생이 제게 'XX 같다, 엄마가 없어서 저 모양이다' 등 폭언, 성희롱, 패드립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이후 이유 없는 조롱, 눈치, 시비 등이 있었다"며 "사건 당일 카카오톡 대화뿐 아니라 카카오스토리에도 황현진을 선두로 저를 모욕하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다른 피해자들과 비교했을 때 정도가 심한 편이 아닌 것 같아 잊었다고 생각했지만, 당시 저에게 상처를 준 가해자의 얼굴이 주변에서 보이니 다시금 그때 그 애들이 순전히 조롱하기 위해 했던 말과 행동들이 치가 떨릴 정도로 선명하게 떠오르기 시작했다"며 "어떠한 이유로도 폭력은 정당화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어렸다는 이유로 행해진 폭력이 정당화되지 않길 바라며 직접적인 사과를 바란다"고 썼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