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1세대 조카간 이혼 싸움… 정몽익 재산분할 청구액 1000억원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몽익 KCC 글라스 회장. /사진=KCC글라스
정몽익 KCC 글라스 회장. /사진=KCC글라스
고(故)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차남이자 정몽진 KCC 회장의 동생인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이 1120억원대 이혼소송에 휘말렸다. 정 회장은 고 정주영 현대건설 명예회장의 조카이며 정 회장 부인 최은정씨는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조카다.

23일 재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두 사람의 이혼 소송은 지난달 28일 법원에 접수됐다. 정 회장은 2019년 9월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부인 최씨가 이에 대한 반소(맞소송)를 제기했다.

최씨는 1년 3개월여 동안 조정기일과 변론기일을 거친 결과 약 1120억원의 재산분할액을 청구했다. 정 회장은 KCC글라스 보유 지분 외에 서울 소재 아파트 등 3000억원 안팎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첫번째 이혼소송에선 정 회장이 패소했다. 정 회장은 사실혼의 배우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 측은 혼인관계 파탄을 이유로 이혼을 주장했지만 법원은 '유책주의' 원칙에 따라 혼인 파탄의 책임이 있는 정 회장 청구에 의한 이혼 청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정 회장은 지난해 9월 KCC글라스와 자동차 안전유리업체 코리아오토글라스를 흡수합병한 후 3개월 후인 지난해 말 KCC글라스 최대주주에 올랐다. 합병을 통해 정 회장은 합병법인 KCC글라스의 지분율이 기존 8.8%(73만4721주)에서 19.49%(311만3092주)로 늘어났다. 형인 정몽진 KCC 회장은 2대주주가 됐다.

KCC글라스는 국내 판유리시장 50~60%를 차지하는 업계 1위 회사다. KCC글라스는 2019년 KCC의 인적분할을 통해 계열분리됐고 지난해 1월 출범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7%
  • 83%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18:03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18:03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18:03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8:03 02/25
  • 금 : 62.89하락 0.6518:03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