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일반인보다 코로나19 감염률 70% 더 높다… "백신 접종 우선 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신부의 코로나19 감염률이 비임신 성인보다 70%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임신부의 코로나19 감염률이 비임신 성인보다 70%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임신부가 일반인보다 더 높은 비율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지난 22일(현지시각) 로이터는 미국 산부인과 학술지(American Journal of Obertical and Oblight)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워싱턴주에서는 지난해 3월과 6월 사이 1000명의 임신부당 코로나19 환자가 14명 발생한 데 비해 비임신 성인(20~39세)의 경우 1000명 당 7명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

보고서는 임신부의 코로나19 비율이 비임신 성인보다 70% 더 높았다고 분석했다. 백인이 아닌 인종·민족집단의 임신부는 백인 임신부보다 코로나19에 더 취약했다는 점도 밝혔다.

2018년 워싱턴 주에서 출산한 전체 여성과 비교할 때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대부분의 인종·민족 집단에서 임신 중 코로나19 감염 비율이 2~4배 더 높았다.

연구진은 코로나19를 앓고 있는 임신부가 중증 발병률이 더 높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이같은 결과는 임신부들에 대한 백신 배분에 광범위하게 우선 순위를 둬야한다는 점을 강력하게 시사한다"고 결론내렸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