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빚 1700조원 돌파… 영끌·빚투에 '부채폭탄' 째깍째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 대출창구/사진=임한별 기자
시중은행 대출창구/사진=임한별 기자
국내 가계 빚이 1700조원을 돌파했다. 가계부채가 1700조원을 넘은 것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생활고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빚투(대출로 투자)가 늘어난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4분기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726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 분기(1682조1000억원)보다 44조5000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대부업체 등의 금융회사 대출(가계대출)과 결제 전 신용카드 사용액(판매신용)의 합계다. 항목별로 가계대출(1630조1000억원)이 전 분기(1585조7000억원)보다 44조 4000억원이 늘었다. 판매신용(95조9000억원)은 감염증 확산에 따른 소비 감소로 전분기 보다 2000억원 감소했다.

가계신용 잔액 규모는 지난해 말(1600조2000억원) 1600조원대를 돌파한 지 1년 만에 125조원가량이 증가했다. 연간증가액만 놓고 봐도 2016년(139조원) 이후 최대 규모다.

지난해 4분기 전년동기대비 증가율도 7.86%를 기록했다. 분기별로 2019년 3분기부터 3.88%→4.14%→4.64%→5.17%→6.97%→7.86%로 증가 폭이 점차 커지고 있다.

올해 가계부채를 불어나게 한 주범은 대부분 신용대출로 구성된 ‘기타대출’이다. 지난해 4분기 기타대출은 719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695조1000억원)보다 24조3000억원이 늘면서 역대 최대규모를 나타냈다. 특히 기타대출 증가액은 전 분기(22조1400억)에 이어 두 분기 연속 주택담보대출의 증가 폭을 넘어섰다.

송재창 한국은행 금융통계팀장은 “지난해부터 주식매매 수요와 주택투자 수요가 늘면서 기타대출이 전 분기보다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생활자금 수요의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