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안에 배신자가 있다'?… 빌라 감독, 그릴리시 부상 폭로자 색출 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스턴 빌라 미드필더 잭 그릴리시는 부상으로 지난 21일(한국시간)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에 결장했다. /사진=로이터
애스턴 빌라 미드필더 잭 그릴리시는 부상으로 지난 21일(한국시간)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경기에 결장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애스턴 빌라의 딘 스미스 감독이 팀 내 부상 소식을 온라인상에 유포한 이에 대해 '찾아내면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23일(이하 한국시간) 스포츠 전문매체 'ESPN' 등에 따르면 스미스 감독은 지난 21일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5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한 직후 이같은 의사를 내비쳤다.

빌라는 이날 주장이자 핵심 미드필더인 잭 그릴리시 없이 경기를 치렀다. 그릴리시는 이날 경기를 앞두고 진행된 팀훈련에서 가벼운 다리 부상이 발견돼 레스터전 출전 명단에서 빠졌다. 그릴리시가 빠진 빌라는 홈경기임에도 불구하고 공격 전개에 어려움을 겪으며 1점 차로 석패했다.

문제는 경기 전 불거졌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그릴리시가 부상을 당해 레스터전에 출전하지 못한다'는 소문이 SNS를 중심으로 퍼졌다. 빌라 입장에서는 경기가 열리기 전 자신들의 패가 노출된 채 레스터를 만나는 상황에 처한 셈이다.

내부 소식이 유출된 데 대해 스미스 감독은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레스터전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SNS를 통해 그릴리시가 뛰지 못할 것이라는 소문이 퍼졌다는 걸 들었다"며 "만약 그 소문이 우리 훈련장에서 유출된 것이라면 유포자를 찾아 내 질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미스 감독은 이어 "그런 일을 당하면 결코 기분이 좋을 수가 없다"며 "끝까지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시즌 간신히 강등을 피한 빌라는 이번 시즌 11승3무9패 승점 36점으로 당당히 리그 8위에 올라있다. 그릴리시는 리그 22경기에서 6골 10도움을 기록하며 빌라의 상승세를 전면에서 이끌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18:03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18:03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18:03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18:03 03/04
  • 금 : 61.44상승 0.0318:03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