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사는 유통업계, 사라진 2월 특수 살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통업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화훼농가 돕는다. 사진=KT&G
유통업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화훼농가 돕는다. 사진=KT&G

유통업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화훼농가를 지원한다. 지난해부터 지속된 코로나19 여파로 졸업식·입학식을 진행하지 않는 학교가 늘면서 화훼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T&G는 2월 특수가 사라진 화훼농가를 살리기 위해 생애주기별 임직원 케어 프로그램인 ‘가화만사(社)성’과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가화만사성은 ‘가정이 화목해야 회사의 모든 일이 잘 이루어진다’는 의미를 가진 KT&G의 대표적인 가족친화 프로그램으로 입학자녀 축하선물, 중등자녀 진로탐색, 부모님 리마인드웨딩 등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

우선 3월 입학 시즌을 맞아 임직원들의 초·중·고 입학 자녀들에게 CEO 축하카드와 함께 꽃바구니를 전달한다. KT&G는 초등학교 입학 자녀들에게 전달하던 축하선물에 꽃바구니를 추가로 발송하기로 했으며, 대상도 중·고등학교 입학 자녀들까지 확대해 총 550여명에게 꽃바구니를 전할 예정이다. 

임신한 직원들에게는 연중 축하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가정의 달 5월에는 사전에 신청한 직원들 중에서 200여명을 선발해 임직원들이 가족에게 작성한 편지와 함께 꽃바구니를 전달할 계획이다.

AK플라자는 최근 우수고객을 대상으로 진행한 초대회에서 꽃을 선물했다. 이번 이벤트는 화훼농가를 응원하자는 취지에서 AK플라자 김재천 대표가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부임한 김 대표는 백화점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영업·마케팅 활동 속에서 환경을 고려하고 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 실천하고 있다. 지난 설 명절에는 업계 최초로 최우수 고객에 증정하는 사은품으로 '친환경 단체에 기부하기'를 고객 선택 항목에 추가했다.

한기선 KT&G 소통공감부장은 “이번 지원이 꽃 소비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