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대변인 된 최태원, 대한상의 위상 더 커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기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전 접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정기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전 접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를 이끌게 되면서 단체의 위상도 한층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상공회의소는 지난 23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최 회장을 제24대 신임 회장으로 최종 선출했다.

관례상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겸하기 때문에 최 회장은 다음달 24일 열리는 대한상의 의원총회에서 대한상의 회장으로 선출된다. 서울상의와 대한상의 회장 임기는 3년이며 한차례 연임 가능하다.

상의 회장에 국내 4대 그룹 출신 총수가 선임되는 것은 최 회장이 최초다. 경제·사회에 영향력이 큰 4대 그룹 총수가 국내 경제단체의 대표를 맡은 만큼 대한상의의 위상도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이미 대한상의에는 새로운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이번 총회에서는 신임회장 선출과 함께 서울상의 회장단의 개편도 함께 이뤄졌다.

4차 산업혁명과 산업구조 변화의 흐름에 맞춰 IT, 스타트업, 금융 기업들이 회장단에 새롭게 합류했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박지원 ㈜두산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 글로벌㈜ 대표, 이형희 SK SV위원회 위원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 등 7명이다.

이들의 부회장단 합류는 최 회장이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상의가 전통적인 제조업뿐 만 아니라 IT 등 새로운 산업으로 외연을 확대한 만큼 앞으로 다양한 이슈에서 재계의 목소리를 대변할 것이란 기대가 커진다.

최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어려운 시기에 이런 일을 맡는 거에 대해 상당히 망설임과 여러가지 생각이 있었고 고초가 있었지만 나름 무거운 중책이라고 생각을 한다”며 “서울상의를 이끌어나가며 견마지로(犬馬之勞)를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셨을 때 경영환경과 대한민국의 앞날, 미래 세대를 위한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많은 협조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경제계 발전과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상의 회장으로서의 역할에 대해선 “아직은 서울상의 회장이라 정식 대한상의 회장으로 취임하면 그때 이야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