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공직접시행 재건축 조합원 시세차익의 98% 갖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발 후 시세가 30억2700만원일 때 시세차익에서 분담금과 재건축초과이익을 제외한 세대당 개발이익은 공공직접시행 기준 14억4400만원으로 시세차익의 98%를 소유주가 가져갈 수 있다. /사진=뉴시스
개발 후 시세가 30억2700만원일 때 시세차익에서 분담금과 재건축초과이익을 제외한 세대당 개발이익은 공공직접시행 기준 14억4400만원으로 시세차익의 98%를 소유주가 가져갈 수 있다. /사진=뉴시스
시세 15억원의 아파트를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방식으로 재건축할 경우 소유주가 14억4400만원의 개발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정부가 분석했다. 민간재건축 대비 3억원 더 많은 액수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강준현(더불어민주당·세종특별자치시을) 의원이 23일 국토교통부 자료를 공개한 결과 민간재건축, 공공재건축, 공공직접시행 정비사업 가운데 공공직접시행 방식의 수익률이 가장 높았다.

국토부는 지난 2·4 공급대책에서 공공직접시행 재건축 수익률이 민간 대비 10~30%포인트 높다고 제시했다.

국토부는 전체 부지면적 5만㎡, 조합원 1000세대, 현재 시세 14억73000만원의 아파트단지를 가정해 민간재건축(3종주거)과 공공재건축(준주거), 공공직접시행(준주거)했을 경우 각각의 개발이익에 대해 분석했다.

민간재건축은 용적률 300%, 공공재건축과 공공직접시행은 용적률 최대치보다 100%포인트 낮춘 400%를 적용했을 때 기부(임대·분양) 물량을 제외해도 민간 분담금 세대당 2억6600만원, 공공재건축 5800만원으로 추산됐다. 공공직접시행은 분담금을 사후 정산하는데 최종 약 1억1000만원의 분담금을 부담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직접시행 방식은 조합원에게 우선공급권을 부여하고 장래에 부담할 아파트값을 기존 소유자산으로 현물 선납한 후 정산해 사업 리스크도 공기업이 부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할 때 민간재건축은 세금이 1억4000만원, 공공재건축도 1억33만원인 반면 공공직집시행은 면제된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는 공사비 등 개발비용과 주택가격 상승분을 제외 후 조합원 1인당 평균 3000만원 이상 개발이익에 대해 최고 50%를 부담금으로 부과하는 제도다.

개발 후 시세가 30억2700만원일 때 시세차익에서 분담금과 재건축초과이익을 제외한 세대당 개발이익은 공공직접시행 기준 14억4400만원으로 시세차익의 98%를 소유주가 가져갈 수 있다. 공공재건축은 개발이익 13억6300만원으로 시세차익의 93%, 민간재건축 11억4800만원으로 시세차익의 78%를 가져갈 수 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