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차 배터리 양극재 年 110만대 분 생산 눈앞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사진=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전경. /사진=포스코케미칼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는 가운데 포스코케미칼이 시장 대응을 위한 양극재 공장 생산라인 증설에 나섰다.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연간 60키로와트시(KWh)급 전기차 배터리 110만여대에 사용할 수 있는 양극재를 확보하게 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케미칼은 전남 광양시에서 양극재 광양공장 4단계 확장 건설 공사의 착공에 들어갔다. 

포스코케미칼은 총 2758억원을 투자해 양극재 광양공장의 생산능력을 3만톤을 늘릴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증설로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용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를 생산할 예정이다. 오는 2023년 가동이 목표다.

이번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생산능력을 총 10만톤으로 확대하게 된다. 양극재 10만톤은 연간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110만여대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 2018년 1만톤 규모의 양극재 구미공장 준공에 이어 2019년 광양 율촌산단에 5000톤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광양공장 1단계와 2020년 2만5000톤 규모의 2단계 공장을 준공한 바 있다. 

현재 2022년 11월 가동을 목표로 3만톤 규모의 3단계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광양공장의 단계적 증설과 함께 유럽, 중국 등 해외공장 설립도 추진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케미칼 2030년까지 양극재는 현재 4만톤에서 40만톤으로, 음극재는 4만4000톤에서 26만톤까지 생산능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