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채용비리 연루 간부 승진… 노조 "교수는 관료 대안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사진=머니S
금융감독원이 채용비리에 연루된 직원들을 최근 정기인사에서 대거 승진 시킨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금감원 노조는 "윤석헌 금감원장의 유일한 공헌이라면 교수가 관료의 대안이 될 수 없다는 것을 가르쳐준 것"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23일 금감원 노조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해 정기인사에서 감사원 감사결과 채용비리에 연루돼 징계를 받은 이력이 있는 A팀장을 부국장으로, B수석조사역을 팀장으로 각각 승진발령했다.

A부국장은 2014년 전문인력 경력직 채용 당시 임모 국회의원 아들에게 특혜를 줬다가 '견책' 징계를 받았다. B팀장은 채용비리 3건이 적발돼 '정직' 징계를 받았다. 그는 2016년 신입사원 채용에서 김모 한국수출입은행 부행장 아들이 필기시험에서 불합격하자 채용 인원을 부당하게 늘려 합격시켰다.

또 B팀장은 학력을 허위 기재한 응시자를 탈락시키지 않고, 오히려 면접에서 다른 지원자에 대한 세평을 조작해 합격시켰다. 그는 민원 처리 전문 직원을 채용할 때 특정 응시자의 면접점수를 조작하기도 했다.

금감원 노조는 "채용비리 여파로 무고한 직원들은 3년째 승급제한과 성과급 등 임금 삭감의 고통을 당하고 있는데 정작 채용비리라는 중대범죄를 저질러 전 직원을 고통에 빠뜨린 자는 승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기인사 전에 발표한 인사원칙에서 '사회적 물의자 엄정조치'를 천명하지 않았나"라며 "이런 식으로 인사 할 거면 솔직하게 '사회적 물의자 우대'라고 쓰지 그랬나"고 꼬집었다.

노조는 "전 직원의 임금을 삭감하고 젊은 직원들 승급 제한을 초래한 잘 나신 분은 승진시키고 못난 놈들은 철저히 버리는 게 윤 원장이 말한 '신뢰와 격려'냐"며 "돌이켜 보면 현재 금감원이 겪고 있는 금융위의 예산삭감과 기재부의 성과급 삭감 등은 모두 윤 원장이 초래했다"고 윤 원장에게 화살을 돌렸다.

윤 원장이 금융위원회와 대립각을 세운 것이 예산·성과급 삭감, 상위직급 추가 축소, 해외사무소 폐쇄 요구로 이어졌다는 주장이다.

노조는 "지난 3년간 직원들의 삶을 지속적으로 피폐하게 만들고 마지막 인사마저 아무런 책임감을 보여주지 않으니 실망감을 이루 형언하기 어렵다"며 후임 원장 인선과 관련해 "제발 새 원장은 비관료를 고집하지 말기 바란다"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