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신고 후 취소' 절반은 최고가 왜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교통부는 실거래가 허위 신고 실태 파악 후 허위 신고가 드러나는 경우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고 경찰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국토교통부는 실거래가 허위 신고 실태 파악 후 허위 신고가 드러나는 경우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고 경찰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지난해 서울에서 매매계약이 신고됐다가 취소된 아파트 거래 2건 중 1건이 최고가로 나타나 호가 조작 의혹이 커지자 정부가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실거래가 허위 신고 실태 파악 후 허위 신고가 드러나는 경우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고 경찰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행법상 허위 신고는 과태료 처벌 규정밖에 없다. 만약 수사 의뢰를 하려면 반복적이고 고의로 호가를 조작했다는 증거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행 실거래가 신고는 계약일 이후 30일 내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국토부는 이를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특정 아파트단지에서 동일인이 다수의 신고가를 신고 후 취소하는 사례가 상당수 관측됐다"며 "필요하면 수사 등을 통해 시장 교란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하게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4
  • 금 : 62.89하락 0.6523:59 02/24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