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코스피 3700 갈 것… 공매도 영향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드만삭스가 올해 코스피 전망치를 3200에서 3700으로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가 올해 코스피 전망치를 3200에서 3700으로 상향 조정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종전 3200 수준이던 코스피 전망치를 3700으로 상향했다. 5월 재개되는 공매도가 코스피 상승세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티모시 모 골드만삭스 아시아태평양 주식전략가는 23일(현지시각) 보고서에서 "글로벌 경기 회복과 한국 시장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을 유지한다. 기업 실적 성장률 전망치와 코스피지수 전망치를 상향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한국 기업의 순이익 증가율 전망치를 시장 전망치(54%) 보다 5%p 높은 59%로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글로벌 경기 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2차전지, 4차산업 관련 신경제기업이 성장함에 따라 주당순이익(EPS) 증가세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반도체·소비재·소재 등 경기민감주가 수혜를 볼 것"이라며 "경기순환주, 4차산업혁명, 그린에너지 등에 대한 비중확대 유지 의견을 재확인한다"고 부연했다.

골드만삭스는 코스피의 주가수익비율(PER)이 역사적 고점이라는 지적에 대해서 "저금리가 시장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디지털 경제를 중심으로 시장이 전환되고 있는 것도 높은 밸류에이션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코스피 목표 PER를 기존 12.5배에서 13.1배로 상향했다.

공매도 재개 역시 코스피 상승장에 찬물을 끼얹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티모시 모 주식전략가는 "지난 2009년과 2011년 공매도 재개 사례를 보면 (재개) 초기 잠깐 약세를 보였지만 결국은 상승세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