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내 동일인의 '신고가 신고 후 취소' 수사 대상 오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정 아파트단지에서 동일인이 다수의 신고가를 신고 후 취소하는 사례가 상당수 관측됐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특정 아파트단지에서 동일인이 다수의 신고가를 신고 후 취소하는 사례가 상당수 관측됐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지난해 서울에서 매매계약이 신고됐다가 취소된 아파트 거래 2건 중 1건이 최고가로 나타나 호가 조작 의혹이 커지자 정부가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실거래가 허위 신고 실태 파악 후 허위 신고가 드러나는 경우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0만원 이하 과태료를 부과하고 경찰 수사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행법상 허위 신고는 과태료 처벌 규정밖에 없다. 만약 수사 의뢰를 하려면 반복적이고 고의로 호가를 조작했다는 증거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행 실거래가 신고는 계약일 이후 30일 내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국토부는 이를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특정 아파트단지에서 동일인이 다수의 신고가를 신고 후 취소하는 사례가 상당수 관측됐다"며 "필요하면 수사 등을 통해 시장 교란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하게 조치하라"고 요구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