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계열사 부당지원'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2번째 압수수색

지난해 11월 이후 두 번째 압수수색…광주 금호터미널 본사 포함 지배력 강화에 계열사 동원 의혹…공정위, 지난해 검찰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2020.1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2020.11.6/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산업과 금호터미널 인수 등 그룹 재건 과정에서 계열사를 부당하게 동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금호그룹 본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지난해 11월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아시아나항공 압수수색에 이어 두 번째다.

2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김민형)는 이날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광주 금호터미널 본사 및 서울사무소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8월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관련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 법인을 함께 검찰에 고발했다.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등에는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 조사에 따르면 박 전 회장은 주요 핵심계열사인 금호산업, 금호터미널, 금호고속이 경영위기로 채권단 관리를 받아 그룹 장악력이 약해지자 2015년 금호기업(현 금호고속)을 지주회사로 설립해 계열사 재인수를 통한 경영정상화를 추진했다.

하지만 금호고속의 열악한 재무상태로 자금 조달이 어려워지자 그룹 컨트롤타워인 전략경영실(금호산업 지주사업부 소속)에서 자금 조달 방안을 기획·실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인수 주체가 된 금호고속은 워크아웃 과정에서 대부분의 시중은행이 채권단에 포함됐으며 과다한 차입금, 높은 부채비율, 담보자산 고갈로 자력 자금 조달이 곤란한 상태였다.

이에 전략경영실에서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업을 매개로 한 자금 조달 계획과 계열사·영세 협력업체들을 이용한 자금 지원 방안을 설계해 계열사들이 이를 실행하도록 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지난해 11월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아시아나항공 재무계약부서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관련 수사 과정에서 윤모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상무와 공정위 전 직원 송모씨의 부정 거래 정황을 포착한 뒤 이들을 지난 1월 재판에 넘겼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