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롤모델' 전원주 초대…절약 비법 교육(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조선 '아내의 맛' © 뉴스1
TV조선 '아내의 맛'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내의 맛'에 전원주가 출격했다.

2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부부는 손님 대접을 위해 오리 대가리 음식을 준비하며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은 "숙명여대 동문이다"라며 "대단한 분"이라고 진화에게 알렸다. 더불어 손님에 대해 자신보다 훨씬 절약하는 분이라며 한 달에 전기료 4800원으로 생활하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함소원이 초대한 손님은 배우 전원주였다. 함소원은 "재테크도 잘하신다. 제가 존경하고, 되고 싶은 분이다"라며 손님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함소원은 전원주에 대해 "동문이고, 연예계 활동을 시작할 때 많이 예뻐해 주셨다"며 최근에 다시 만나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전원주는 함소원 부부의 집을 구경하며 "불을 절대 켜지 말라"고 호통치며 "안 보이면 더듬거려라"라고 조언해 폭소를 유발했다. 전원주는 "우리 집은 암흑세계다. 무드가 있고 사랑할 마음이 더 생긴다"고 덧붙였다.

전원주는 "지금부터 아껴야 한다. 예쁘다고 까불면 안 된다"고 함소원에게 조언하며 진화의 외모를 칭찬, "너는 무슨 복이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전원주는 함소원에게 "결혼 잘했다. 어린 신랑이라고 무시하지 말아라"고 전했다.

진화의 오리 대가리 요리와 마주한 전원주는 함소원의 시범에 따라 시식한 뒤, "맛있다"고 호평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전원주는 수도사업소에서 계량기 고장을 의심해 검사를 나왔을 정도로 물을 아꼈다며 평소에 지하철과 버스만 이용한다고 밝혔다. 저축상부터 절약상까지 다양한 상을 받은 전원주는 은행 VIP 고객으로 은행을 방문한다고. 이어 전원주와 함소원은 돈을 저축하는 재미에 대해 함께 공감했다.

그러나 전원주는 호텔 헬스장, 손주들 용돈에는 아낌없이 투자한다고. 전원주는 "수입의 10분의 1만 써라", "충동구매는 금물", "사람이 명품이 되자"라고 소신을 밝히며 함소원의 환호를 자아냈다.

58만 원으로 주식을 시작했다는 전원주는 "티끌 모아 태산이다"라며 차근차근 투자할 것을 조언했다. 또, 전원주는 "욕심부리지 말고, 회사 보고, 참을성이 많아야 한다"며 20년을 보유한 주식도 있다고 덧붙였다. 1987년도에 주식을 시작했다고. 이어 전원주는 관상학을 배우기도 했다며 담당자의 관상을 보기도 한다고 자신만의 특급 비법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79.99상승 85.0113:26 02/25
  • 코스닥 : 929.87상승 23.5613:26 02/25
  • 원달러 : 1108.10하락 4.113:26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3:26 02/25
  • 금 : 62.89하락 0.6513:26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