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이달의 소녀 측 "츄 '학폭 의혹', 명백한 허위사실…법적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달의 소녀 츄  © News1
이달의 소녀 츄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22·본명 김지우)가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이는 허위사실이라며 유포자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한다는 뜻을 전했다.

23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이하 블록베리)는 공식입장을 내고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했다"며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블록베리는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달의 소녀 츄의 학폭 의혹이 제기하는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 A씨는 츄가 자신과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하고 본인을 '왕따 주동자'라고 거짓말했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에게 욕설을 한 적도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해당 글이 온라인 상에 퍼지며 논란이 커졌다.

다음은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입니다.

금일(23일) 온라인상에 퍼지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 당사의 추가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당사는 최초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하였습니다.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명확하게 말씀드립니다.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이에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또한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습니다.

아울러 이달의 소녀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확인되지 않은 주장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 및 무분별한 게시글의 유포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89.16상승 94.1814:27 02/25
  • 코스닥 : 933.75상승 27.4414:27 02/25
  • 원달러 : 1108.40하락 3.814:27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4:27 02/25
  • 금 : 62.89하락 0.6514:27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