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명에 20만건" 국정원 사찰 키우는 與…오늘 의총서 의견수렴

재보선 앞두고 박형준 예비후보 등 야권 정조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2021.2.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2021.2.2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이명박 정부 등의 국가정보원 불법 사찰 의혹 사태를 파헤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대응방향을 집중 논의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1시 현안 관련 논의를 위한 화상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당 지도부는 이 자리에서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한 소속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정부에 이어 박정희 정부까지 대상을 확장하고, 황교안 전 대표와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까지 겨냥해 공세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각종 지지율 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가 불법사찰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돼선 안 될 것임을 분명하게 지적한다"라며 박 예비후보를 정조준했다.

같은 날 민주당 소속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기를 포함해 불법 사찰 규모가 문건으로는 약 20만 건으로 추정된다"며 "사찰 대상자 수가 2만명이 넘지 않나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로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자료가 주일 것이고, 특이하게 박정희 정부 때 자료도 나왔다"며 "보고처는 민정수석, 정무수석, 대통령 비서실장, 국무총리로 돼 있는 자료도 있다. 국정원이 총리에게 보고 의무가 없는데 보고됐다는 것으로 봐서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아닌가 추측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전 대표의 지난 2016년 대통령 권한대행 시기를 뜻하는 것이냐 묻자 "확인한 것은 아니다. 국정원이 총리에게 보고할 이유가 없다는 점에서 추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중 정부의 사찰 여부에는 과거 관행으로 일부 사찰이 이뤄졌다고 인정했으나 노무현 정부의 사찰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의총에선 불법 사찰 의혹 대응 수위 등이 조율될 전망이다. 4·7 재보궐선거를 40여일 남겨둔 상황인 만큼 사찰 의혹의 파장에 따라 선거에 미칠 영향이 달라질 수 있다.

당내에서는 이번 사안이 선거에 미칠 영향을 두고 '중도층 유인' 또는 '보수층 결집' 우려 등으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회 정보위를 중심으로 불법사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24일 의총에서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