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다우 0.1% 상승…파월 "당분간 금리인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AFP=뉴스1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뉴욕 증시가 대부분 소폭 올랐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확고한 통화 부양의지에 다우와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1%를 넘긴 장중 낙폭을 모두 만회하고 상승 반전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낙폭을 다소 줄였지만, 상승 전환에는 실패했다.

◇파월, 인플레 공포 일축

23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15.66포인트(0.05%) 올라 3만1537.35를 기록했다. S&P500은 4.87포인트(0.13%) 상승한 3881.37로 체결됐다. 반면, 나스닥 지수는 67.85포인트(0.50%) 하락한 1만3465.20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증시는 파월 연준의장의 발언 이후 분위기가 급변했다. 최근 미 국채수익률(금리) 상승에 따른 부담으로 기술주 주도로 증시는 장중 1~3%대의 낙폭을 나타냈다.

특히 장중 나스닥은 기술적 지지선으로 여겨지는 50일 이동평균선 밑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나스닥의 50일 이평선이 깨진 것은 11월 3일 이후 처음이었다.

하지만 파월 의장이 온라인으로 상원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당분간 금리인상은 없다며 강력한 부양의지를 발산했고 뉴욕 증시의 3대 지수들은 일제히 낙폭을 만회해 대부분 반등했다.

파월 의장은 "경제가 우리의 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에 도달하려면 갈 길이 멀다"며 "더 상당히 진전하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완전고용과 2% 인플레이션이라는 목표를 향해 "더 많이 다가갈 때까지" 부양 페달을 계속해서 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미 국채수익률(금리) 상승에 대해서는 인플레이션 공포가 아니라 "경제 회복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봤다.

브라이트트레이딩의 데니스 딕 시장구조본부장은 로이터통신에 "저가 매수가 유입됐다"며 "곰(증시 약세론자)이 되기는 진짜 어렵다. 현재 증시에 존재하는 공포는 '뒤처질 수 있다'(FOMO)는 것 뿐이다"고 말했다.

◇"경기순환주 랠리 베팅"

파월의 강력한 부양의지에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다소 내렸다. 10년물금리는 파월 의장의 발언 직전 1.389%까지 올랐다가 전장 대비 1bp 내린 1.359%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 초 0.9%에 비해 거의 50bp 높은 수준으로 이달 들어서만 28bp 뛰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이틀 연속 하락했다. 그 동안 랠리를 주도한 기술주는 높은 밸류에이션으로 인해 금리와 인플레이션 상승에 가장 취약하다. 하지만, 파월 의장의 부양 의지에 낙폭을 다소 줄였다. 테슬라는 장중 13%까지 폭락했다가 낙폭을 축소해 2.2% 하락 마감했다. 애플도 장중 6% 밀렸다가 낙폭을 대부분 만회해 0.1% 하락했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4개는 내리고 7개는 올랐다. 재량소비재 0.49%, 기술 0.25%, 헬스 0.15%순으로 하락폭이 컸고 에너지 1.61%, 통신 1.05%, 전력 0.8%, 금융 0.5%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크레딧스위스의 조나단 고럽 미국주식전략가는 투자노트에서 경기순환주가 올해 남은 기간 내내 시장 전반을 신고점으로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럽 전략가는 "금리 상승으로 금융이 오르고 구리와 원유 가격 상승으로 산업, 에너지, 소재가 붐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