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년 5000명, 한달 20만원·최장 10개월 월세 지원 받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지원하는 청년 월세는 다음 달 3일부터 12일까지 서울주거포털을 통해 온라인 신청을 받고, 자격요건 등을 검토해 5000명을 선정한 후 4월 발표할 예정이다. 월세지원은 5월부터 시작되며, 지원금은 격월로 지급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지원하는 청년 월세는 다음 달 3일부터 12일까지 서울주거포털을 통해 온라인 신청을 받고, 자격요건 등을 검토해 5000명을 선정한 후 4월 발표할 예정이다. 월세지원은 5월부터 시작되며, 지원금은 격월로 지급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청년 5000명에게 월 20만원 이내 최장 10개월 동안 청년 월세를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올해 거주요건과 선정방법 등 선정기준을 완화해 주거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청년들의 비중을 확대하기로 했다.

다음 달 3일부터 12일까지 서울주거포털을 통해 온라인 신청을 받고, 자격요건 등을 검토해 5000명을 선정한 후 4월 발표할 예정이다. 월세지원은 5월부터 시작되며, 지원금은 격월로 지급된다. 

임차보증금 기준은 기존 1억원 이하에서 5000만원 이하로 완화했다. 주거환경이 가장 열악한 1구간 선정 인원은 전년보다 1.5배 더 많이 뽑는다. 정부·서울시의 전세자금대출이자 지원, 서울형주택바우처 등 현재 공공 주거지원사업 혜택을 받고 있는 청년도 중복해 신청할 수 있다.

자격 요건은 신청일 기준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고 실제 서울에 거주하는 만 19~39세 청년 1인 가구다. 올해부터는 1인 가구뿐 아니라 형제·자매나 동거인이 있는 청년도 신청 가능하다.

거주 요건은 임차보증금 5000만원 이하, 월세 60만원 이하인 건물에 거주하는 무주택자다. 소득 요건은 신청자가 속한 가구당 기준중위소득이 120% 이하여야 한다. 기준은 건강보험료 부과액으로 판단한다. 2021년 1인가구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 건강보험료 부과액은 직장가입자의 경우 7만5224원, 지역가입자 3만663원이다.

지원 대상은 임차보증금과 월세를 기준으로 3개 구간으로 나눠 뽑는다. 보증금 500만원 이하·월세 40만원 이하인 1구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인 2500명을 선정하고, 보증금 2000만원 이하·월세 50만원 이하인 2구간에서 2000명, 보증금 5000만원 이하·월세 60만원 이하인 3구간에서 500명을 각각 선발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의 청년 1인 가구가 급증하고 대부분 비용 부담이 큰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불황에 주거비 부담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며 "청년월세 지원과 함께 다양한 청년주거정책을 연계해 청년들의 주거가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