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긴급 대피' 사유리 "QR 코드 없어 추위에 떨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긴급 대피한 사연을 털어놨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긴급 대피한 사연을 털어놨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대피했다. 사유리는 24일 새벽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오전 9시30분쯤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우리집 창문까지 연기가 올라와서 밖에 뽀얗게 변했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비상벨을 누르고 함께 아이를 돌봐주신 이모님에게 대피해야 한다고 했다. 이모님은 자신의 옷 속에 젠(아들)을 감추고 전 양손에 강아지들 안고 밖으로 뛰쳐나갔다.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고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서 계단으로 내려갔다. 밑으로 내려갈수록 계단에서도 연기가 세게 올라오고 있었고 내려가도 내려가도 출구가 안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버릴 거 같았다"며 "무엇보다 두려웠던 것은 3개월밖에 안되는 아들이 무슨 일 일어날까봐였다. 상상만해도 눈물이 나고 하늘이 무너질 거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겨우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다. 아들이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을 하고 있었다.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후 사유리는 경비실 앞에 혼자 어린 아이가 맨발과 파자마 차림으로 있었다며 "주변에 부모님 모습도 안보여서 제 다운자켓을 걸쳐줬다. 내가 단지 착한 이유로 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아들이 같은 상황이 생겼을 때 누군가 같은 행동으로 했으면 바람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 있었고 빨리 아들을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주고 싶었다"며 "따뜻한 음료수를 두잔 시키려고 (카페에) 있었는데 직원분이 QR code 먼저 해야 한다고 했다. 화재때문에 빨리 나가느라 이모님이 핸드폰을 안가지고 나갔다고 우리의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셔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사유리는 "입술이 파랗게 된 아들을 보여주면서 제발 아들 위해 잠깐이라도 실내에 있게 해달라고 했지만 끝까지 안된다고 했다"며 "다른 매장처럼 본인의 인적사항을 적고 입장을 가능하게 해주면 얼마나 좋았을지 그때 생각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 글을 작성한 이유가 비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고 강조한 사유리는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 부탁드린다.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핸드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며 "바라는 건 그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30상승 90.3214:10 02/25
  • 코스닥 : 930.71상승 24.414:10 02/25
  • 원달러 : 1108.60하락 3.614:10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4:10 02/25
  • 금 : 62.89하락 0.6514:10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