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츄 학폭 의혹 벗었다… 폭로자 "기억각색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이달의소녀' 츄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했던 제보자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이달의소녀' 츄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했던 제보자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이달의소녀' 츄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했던 제보자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제보자는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학창시절 김지우(츄의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고 덧붙었다.

제보자는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츄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었다.

소속사로부터 답장이나 돈을 받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자필편지에서 그는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다. 익명에 숨어 글을 올린 저도 두려웠는데 본인은 어땠을지 생각하니 제 죄가 얼마나 큰지 깨달았다. 제가 했던 행동을 되돌릴 수 없지만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앞서 는 지난 22일 이달의 소녀 츄의 학교 폭력 의혹을 폭로하며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 사이에서 이간질을 시켰고,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입니다”라고 1차 입장을 밝힌 뒤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다. 증거 자료를 확보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