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성명문, 팬들도 등돌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여자)아이들의 일부 팬들이 수진(본명 서수진)의 학폭 논란에 성명문을 게재, 지지거부를 선언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의 일부 팬들이 수진(본명 서수진)의 학폭 논란에 성명문을 게재, 지지거부를 선언했다.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여자)아이들의 일부 팬들이 수진(본명 서수진)의 학폭 논란에 성명문을 게재, 지지거부를 선언했다. 지난 23일 디시인사이드 아이들(I-DLE) 갤러리에는 멤버 수진의 학폭 논란에 대한 성명문이 올라왔다.

갤러리 측은 “2021년 2월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멤버 서수진의 학폭 제보가 올라왔다”며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의 공식 입장과 추가적인 학폭 제보, 폭로 그리고 서수진의 입장문을 언급했다.

이들은 “이 입장문에 대한 반박과 추가적인 폭로가 22일 23시58분에 추가로 게시됐으나 이후 23일 18시가 되도록 큐브 측의 추가 반박이나 입장 표명은 아직 없는 상태”라고 명시했다.

갤러리 측은 “학교폭력은 어느 이유에서든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며 “사람들의 우상이 되고자 하는, 또 되어야 하는 아이돌이라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면 논란에 대해 명확이 해명을 하고 사태에 대해 제대로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시인사이드 아이들(I-DLE) 갤러리에는 멤버 수진의 학폭 논란에 대한 성명문이 올라왔다. /사진=디시인사이드 아이들 갤러리
디시인사이드 아이들(I-DLE) 갤러리에는 멤버 수진의 학폭 논란에 대한 성명문이 올라왔다. /사진=디시인사이드 아이들 갤러리

마지막으로 "따라서 논란이 명확하게 해소되지 않는 한 저희는 서수진을 지지할 수 없다”며 “논란의 당사자가 아닌 나머지 멤버 전원의 정상적인 활동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수진이 학창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장이 일었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수진이 화장실에서 자신의 동생과 동생 친구를 불러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이제부터 OOO(A씨의 동생) 왕따’라는 단체문자를 돌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와 함께 배우 서신애가 수진의 학교폭력 피해자라는 폭로 글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은 학교폭력 논란이 사실무근임을 밝히며 “향후 허위사실에 대해 선처 없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수진 또한 입장문을 통해 학교폭력 여부에 대해 반박했다. 이후 사건이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수진의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추가적인 폭로가 이어지면서 논란이 재점화됐다.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통해 “제 동생 학창 시절은 몸과 마음에 피멍이 든 채 짓밟혔는데 소속사가 아티스트 꿈을 운운하시는 것이 매우 개탄스럽다”며 소속사의 입장문에 반박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