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외모에 대한 사회적 니즈 증가"… 40대 리프팅 시술 70% 넘어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디 본원 전경.사진=아이디성형외과
아이디 본원 전경.사진=아이디성형외과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얼굴 처짐이나 주름 등 문제로 리프팅 시술을 찾는 40대 이상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경제활동 가능 연령대가 높아지면서 동안 외모에 대한 선호도 역시 상승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24일 아이디성형외과에 따르면 지난해(2020년 1~12월) 국내 환자 기준 리프팅(안면거상, 미니리프팅, 실리프팅 등) 수술 환자 중 40대 이상 비중은 사상 처음으로 70%를 돌파했다. 40대 이상 리프팅 환자 비중은 2018년 56.7%에 그쳤지만 2019년 60.7%, 지난해에는 70%를 넘어섰다. 얼굴 처짐이나 주름 개선을 위해 40대 이상 연령대가 성형외과 방문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40대 이상 연령대에서 리프팅 수술을 찾으면서 (국내 환자 기준) 전체 리프팅 수술 건수도 증가했다. 지난해(2020년 1~12월) 리프팅 수술 건수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12.2% 신장했다. 2019년 역시 직전년도 대비 17.6% 증가하면서 연속 두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했다.

아이디성형외과 측은 40대 이상 리프팅 수술 환자 증가에 대해 동안 외모에 대한 사회적 니즈 증가와 의학 기술 발전을 통한 위험성 감소 및 회복기간 단축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이전의 안면거상술(안면의 늘어진 피부와 주름을 개선하기 위한 수술)은 5㎝이상 노출된 절개를 통해 흉터 발생 가능성이 높고 회복 기간이 필요했다. 반면 최근에는 팔자주름이나 턱선, 볼, 입가 불독살(볼처짐) 등 필요한 부위에만 선택적으로 효과를 줄 수 있는 미니리프팅에 대한 수요가 높다.

일반적으로 미니리프팅은 헤어라인 뒤쪽 두피 약 2㎝가량만 최소절개로 진행해 당일 회복도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레이저 시술과 다양한 의료용 실을 이용, 절개 없는 치료 법도 등장했다.

아이디성형외과는 리프팅을 찾는 환자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리프팅 센터를 전문·세분화해 개인에 맞는 치료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팔자주름이나 턱선, 볼 등 부위별 수술 방법을 달리하고 시술 장비 다양화 및 맞춤 인력도 배치했다.

빠른 회복 및 일상생활 복귀, 흉터 없는 리프팅 수술을 선호하는 40대 이상 환자를 위해 미니리프팅에 전담 인력을 집중했다. 미니리프팅은 레이저나 실리프팅 시술로 효과를 보지 못했거나 수술 후 빠른 일상 복귀를 희망하는 환자에게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술 비용 역시 전체 안면거상술과 비교해 최대 70%가량 저렴해 합리적인 수준이다.

아이디병원 관계자는 "오팔세대(경제력을 갖춘 50·60세대)로 대표되는 새로운 신소비자층의 성장과 나이를 초월해 자신의 스타일을 추구하는 에이지리스(Ageless)의 등장 등 다양한 사회 현상과 맞물려 40대 이상 환자들의 성형외과 방문율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20대 30대와 비교해 40대 이상 환자는 큰 틀의 변화가 아닌 처짐 개선이 가능한 리프팅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