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문재인 대통령이 수사청 속도 조절 주문?… 들은 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중대범죄수사청 관련 속도 조절을 주문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들은 바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중대범죄수사청 관련 속도 조절을 주문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들은 바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박주민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은평구갑)은 문재인 대통령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중대범죄수사청 관련 속도 조절을 주문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들은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서 검찰개혁특위 수사·기소분리 태스크포스(TF) 팀장을 맡고 있다.

박 의원은 24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수사청 설립을 위한 입법 작업을 하고 있다"며 "그런데 이 입법 작업과 관련해 속도를 조절하라는 얘기를 공식적으로나 비공식적으로 들은 바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청을 설립해서 검찰에서 1차적·직접적 수사 부분을 분리하는 것을 차질 없이 진행하려 한다"며 "특위 목표가 2월 내 (법안을) 발의였다. 거기에 맞춰 작업은 거의 마무리됐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도 박 장관과 비공개 당정협의가 있었다고 밝히며 "수사·기소분리TF 차원에서는 공식적으로나 비공식적으로 그런 이야기를 들은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수사청을 법무부 아래에 두는 것으로 결정됐느냐는 질문에는 "확정은 안됐는데 특위 내부에서 그런 의견이 다수인 건 맞다"고 답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