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한농화성, 전고체 배터리 전해질 개발… 이틀째 '급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농화성
사진=한농화성
한농화성이 세계 최초 전고체 배터리 대량합성 기술 개발 관련 수혜주로 떠오르면서 이틀째 급등세다.

24일 오전 10시15분 기준 한농화성은 전 거래일 대비 2650원(13.09%) 오른 2만2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한농화성은 상한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22일 한국전기연구원은 고가 재료인 황화리륨을 사용하지 않고 전고체전지용 황하물 고체전해질을 저가로 대량합성하는 신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한농화성은 국책과제로 전고체 배터리 전해질 개발을 연구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