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중증 환자에 더 탁월… 입원 위험 94% 낮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입원 위험 감소에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지난 18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임시 예방접종 센터에서 한 보건요원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입원 위험 감소에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지난 18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임시 예방접종 센터에서 한 보건요원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이 입원이 필요한 중증 환자에게는 더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백신을 1회 접종할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화이자 백신보다 효과가 높다는 점도 확인됐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에딘버러대학과 영국 공중보건 당국은 그간 실시한 대규모 국민 접종의 결과를 비교분석했다.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한 영국 스코틀랜드 시민들을 조사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5주차(28~34일째)에 입원 위험을 94% 낮췄고 화이자 백신은 같은 기간 입원 위험을 85% 낮췄다고 보도했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가 화이자에 비해 입원이 필요한 중증에 효과가 더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나아가 두 백신 모두 1회 접종의 결과여서 한번의 접종으로도 보호 효과가 매우 높다는 뜻도 된다.

두 백신의 효과를 합치면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은 80세 이상의 입원 위험도 81% 감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아지즈 셰이크 에든버러대학교 어셔연구소장은 "이 결과는 매우 고무적"이라며 "우리는 이제 전국적 예방 접종이 사람들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한다는 국가적인 증거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연구자들은 지난해 12월8일에서 2월15일 사이의 데이터를 조사했다. 이 기간 동안 스코틀랜드 인구의 21%인 114만명이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 백신은 65만명이 접종받았고, 49만명이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백신을 맞았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연구가 임상시험을 벗어나 최초로 진행된 실제 접종의 결과라면서 "코로나19 백신이 의도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강력한 증거"라고 밝혔다. 지난 22일 영국 정부는 이 연구 결과를 근거로 그간의 전면 봉쇄를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