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왕찐천재' 안철수, 고등학교 때 수학 40점에도 전교 1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가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 출연해 고등학교 시절 수학 40점 맞은 경험을 이야기했다. /사진=카카오TV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안철수가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 출연해 고등학교 시절 수학 40점 맞은 경험을 이야기했다. /사진=카카오TV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고등학교 시절 수학 40점을 맞고도 전교 1등한 사연을 전했다. 

지난 22일 카카오TV에서 공개된 웹예능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안철수 대표가 출연해 홍진경, 남창희, 황제성, 김동현(그리)에게 일차방정식을 강의하는 모습이 담겼다.

안 대표는 수학을 잘하는 방법에 대해 "아주 쉬운 응용문제를 풀면서 조금씩 난이도를 높여가는 거다"며 "그래야 흥미를 잃지 않고 성취감도 얻으면서 실력이 늘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래서 선생님이 중요하다. 학생 수준을 보고 지금 수준보다는 조금 높지만 노력하면 풀 수 있는 문제를 계속 찾아서 줘야한다"며 "그러면 이 문제를 푸는 순간 수준이 올라간다. 그게 선생님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수학을 원래 잘했냐'는 질문에 "처음에는 못했는데 잘하게 됐다"며 고등학교 시절 수학 40점을 맞은 경험을 털어놨다.

안 대표는 "고등학교 1학년 때인가 2학년 때인 것 같다. 약간 짓궂은 수학 선생님이 계셨다"며 "이분이 아마도 제 생각에 채점하기가 싫으셨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가장 어려운 대학 수학 문제를 가지고 그걸 다 낸 거다"며 "거의 대부분 학생이 0점을 맞았다. (나는) 40점 맞고 전교 1등했다"고 말했다.

이에 홍진경은 "자기 자랑이야 뭐야"라고 성토했고 황제성은 "자랑할 때는 이런식으로 해야한다"며 "고급지게 자랑하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