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6년간 벤처투자 받은 기업가치 173조…코스닥 시총 '절반 육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6년간 벤처 투자를 유치한 중소·벤처기업들의 총 기업가치가 17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지난 6년간 벤처 투자를 유치한 중소·벤처기업들의 총 기업가치가 17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스1
최근 6년간 벤처 투자를 유치한 중소·벤처기업들의 총 기업가치가 약 173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최근 6년간(2015~2020년) 벤처투자를 유치한 중소·벤처기업 4521개사의 기업가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말 기준 전체 기업가치는 172조8547억원에 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코스닥 전체 시가총액 385조5826억원(지난해 말 기준)의 44.8%에 해당한다. 또 코스피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 시가총액(483조 5524억원)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업종별 평균 기업가치는 게임이 826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바이오·의료 (639억원), 유통·서비스 (376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다만 게임업종의 경우 크래프톤(기업가치 12조8000억원)을 제외하면 평균 기업가치가 330억원으로 하락했다.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도 12.5배로 낮아졌다.

4차산업 분야 중에는 5세대(5G) 분야 기업의 평균 기업가치가 742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스마트헬스케어(657억원), 블록체인(520억원)이 뒤를 이었다. 블록체인 분야 기업은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도 19.9배로 가장 높게 평가됐다. 이어 5세대(5G) 17.6배, 신소재 10.3배 순이었다.

비대면 분야 가운데는 엔터테인먼트기업의 평균 기업가치가 655억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스마트비즈니스·금융 458억원, 생활·소비 340억원 순이었다. 특히 엔터테인먼트 분야 기업은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도 16.9배로 가장 높았다. 스마트비즈니스·금융(12.3배), 교육(9.5배)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소재 기업의 평균 기업가치가 483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울산소재 기업 480억원, 충북소재 기업 469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320개사) 중 서울(162개사), 경기(83개사)를 제외하고, 비수도권에서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이 많이 소재한 지역은 대전(25개사)이다.

전체 기업(4521개사) 중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이 320개(7.1%), 100억원 이상 1000억원 미만 기업이 1969개(43.5%), 100억원 미만 기업이 2232개(49.4%)로 나타났다.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은 2015년 51개사에서 2020년 320개사로 6.3배 증가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68.98하락 27.1310:16 03/09
  • 코스닥 : 888.55하락 16.2210:16 03/09
  • 원달러 : 1142.20상승 910:16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16 03/09
  • 금 : 68.32상승 1.9510:16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