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먼저 맞아라 VS 불공정하다"… 해외 우선접종 대상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23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로마에 위치한 예방 접종 센터에서 한 의료인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들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23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로마에 위치한 예방 접종 센터에서 한 의료인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들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시작을 앞두고 우선접종 대상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자가 돼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 불안을 잠재워야 한다는 의견부터 교사를 우선접종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논의가 한국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한정적인 공급량으로 인해 우선접종 대상을 구분하는 절차는 필수다. 

전 세계적인 물량 부족으로 각국 정부는 공급 일정에 차질을 겪고 있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화이자(연 20억회분)와 모더나(10억회분), 아스트라제네카(24억회분) 등 백신 제조 제약사의 연간 생산량은 각각 10억~20억회분으로 한정돼 있다. 게다가 화이자와 모더나의 경우 2억회분을 개발자금을 지원한 미국에 우선 공급해야 한다. 



첫 접종은 대부분 고령층·의료진… 정치지도자 사례도 있어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은 나이를 우선 고려했다. 지난해 12월 세계 첫 백신 접종자도 91세 여성이었다. 이후 요양원 거주자와 종사자를 시작으로 80세 이상, 75세 이상, 70세 이상, 65세 이상으로 나눠 연령순으로 접종하고 있다.

세계 최대 코로나19 발병국인 미국은 1a~1d까지 4개의 우선접종 그룹을 정했다. 1a에 해당하는 의료진과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가 최우선 대상이 됐다. 1호 접종자는 코로나19 1차 발병 중심지였던 뉴욕주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흑인 여성간호사였다.

이외에도 1b(필수산업 종사, 75세 이상), 1c(16~64세 기저질환자, 65세~74세, 그외 필수인력)가 우선 접종 대상이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4일 미국 뉴욕에 위치한 롱아일랜드 유태인 의료센터의 산드라 린제이 간호사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은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14일 미국 뉴욕에 위치한 롱아일랜드 유태인 의료센터의 산드라 린제이 간호사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을 받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다만 미국은 각 주정부가 강력한 자치권을 갖고 있어 주에 따라 우선접종 여부가 갈린다. 워싱턴 D.C와 앨라배마, 웨스트버지니아 등 미국 전체 50개주 가운데 26개주에서는 교직원을 1b 그룹에 포함했다.

지난 17일 백신접종을 시작한 일본도 의료진에게 백신 접종 우선권을 부여했다. 이날 국립 도쿄의료센터장을 시작으로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는 의료진 약 1만명에 대한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이후 일본은 일반의료진과 65세 이상 고령층, 기저질환자로 접종 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독일과 스위스·헝가리·슬로바키아 등은 장기요양 시설 입주자 등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프랑스에서는 택시기사가 우선접종 대상에 포함됐다. 지난해 봄 1차 유행 당시 운송업 종사자들의 치명률이 의료진보다 높았기 때문이다. 의료진 180만명을 포함해 교직원과 상점 종업원, 도축업 종사자, 건설노동자를 고위험군으로 보고 우선접종하고 있다.

아랍국가 가운데 가장 먼저 화이자 백신을 승인한 바레인에선 국왕이 먼저 백신을 맞았다.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백신 접종률을 기록하고 있는 이스라엘의 경우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1호 접종자가 됐다.

중국의 경우 우선접종대상에 해외출국자가 포함됐다. 이에 대해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자국민이 해외에서 바이러스를 국내로 들여오는 것을 예방하고 중국이 해외에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일 것이라고 풀이했다.

중국의 공식적인 1호 접종자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중국 정부에 따르면 첸주 위생부 부장(보건복지부 장관격)이 지난해 3월 임상을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시노팜 백신을 맞았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23일 기준 전세계 93개국에서 2억976만6690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오는 26일부터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5873곳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하루 뒤인 27일엔 화이자 백신으로 의료진 접종이 시작된다. 아직 국내 1호 접종자는 공개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