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동결 유력··· '3.0%' 성장률 전망치 올리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주열 한은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은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이 25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와 통화정책 방향을 논의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소비 등 내수가 위축되고 고용지표가 둔화되는 등 실물경제 회복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증대됐기 때문이다. 초저금리 속 부동산·주식 가격 상승, 가계부채 증가 등 금융불균형 우려가 커졌지만 실물경기 회복이 더딘 만큼 통화정책 기조를 바꾸기도 어렵다.

금통위는 지난해 코로나19 충격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면서 3월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내리는 '빅컷'을 단행했고 이어 5월에 0.50%로 추가 인하했다. 이후 지난 1월까지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8~15일 채권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00명이 응답을 했고 이 중 99%는 이달 기준금리가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채 발행규모 확대에 경기회복 기대감이 맞물리면서 국채 장기금리가 완만히 상승하는 가운데 소비 및 고용 둔화 등 실물경제 불확실성으로 한은이 완화적 통화정책을 유지할 것이란 분석이다.

관심은 한은의 경기 진단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1월 경제전망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한 바 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 등으로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졌으나 당장 성장률을 하향 조정할 정도는 아니라는 전망이 많다. 일각에선 정부가 추진 중인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백신 접종 효과 등을 반영해 성장률을 상향 조정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달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9%에서 3.1%로 조정했다. 아시아개발은행(ADB)은 지난해 12월 성장률 전망치를 3.3%로 제시했다. 정부가 전망한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3.2%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3.36상승 9.0309:13 04/16
  • 코스닥 : 1017.03상승 3.1309:13 04/16
  • 원달러 : 1117.70상승 0.109:1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09:13 04/16
  • 금 : 64.17상승 1.6109:13 04/16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정부청사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사의표명 정세균, 마지막 '중대본' 회의, 참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