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EV 배터리 리콜, 현대차-LG ‘1조 분담금’ 공방 본격화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코나EV를 비롯한 현대차의 전기차 3종에 대해 리콜을 결정했다. / 사진=현대자동차
국토부가 코나EV를 비롯한 현대차의 전기차 3종에 대해 리콜을 결정했다.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전기차(EV) 화재와 관련해 코나EV 등 3개 차종 2만6699대에 대한 자발적 시정조치(리콜)를 결정했다.

하지만 화재 원인에 대한 명확한 결론이 나오지 않아 현대차와 배터리를 납품한 LG에너지솔루션 사이에 분담금을 둘러싼 공방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4일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 등 3개 차종 2만669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엘지에너지솔루션 중국 남경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이 들어간 모든 차량이다.

해당 시기에 남경공장에서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수출 물량까지 포함하면 리콜 규모는 8만1701대로 비용은 1조원으로 추산된다.

문제는 화재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는 점이다. 국토부는 배터리 셀 내부에서 음극탭 접힘 현상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을 확인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재현 실험 중엔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국토부는 코나 전기차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충전맵 로직 오적용도 확인했지만 화재 발생과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는 추가로 확인하겠다고 전했다.

배터리 셀과 BMS 충전맵 로직 부문에 문제의 가능성은 발견했만 화재와의 연관성은 여전히 확인하지 못했다는 모호한 결과발표인 셈이다.

이에 따라 향후 리콜 책임과 분담금을 둘러싼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의 신경전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현대차는 분담금과 관련해 우선적으로 배터리 교체를 실시하고 LG에너지솔루션과 비용 분담 협의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리콜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면서도 화재원인과 관련한 책임엔 분명하게 선을 긋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국토부 및 현대차와 함께 리콜 조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리콜의 사유로 언급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음극탭 접힘)의 경우 국토부의 발표대로 재현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남경 현대차 전용 생산라인들의 양산 초기 문제로 이미 개선사항은 적용됐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