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80이 살렸다"vs"GV80 결함?"… 우즈 사고에 설왕설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타이거 우즈./사진=로이터
타이거 우즈./사진=로이터
미국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서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했다. 주행하던 도로에서 9m 이상 굴러 떨어졌으며 앞부분이 충격을 받아 완전히 구겨진 만큼 큰 사고였다. 다행히 이번 전복사고로 우즈는 생명에 지장이 없지만 다리에 부상을 입어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의식을 회복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우즈가 몰던 차가 현대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의 SUV GV80(지브이에이티)로 밝혀지면서 오히려 주목을 받고 있다. 논란의 주제는 크게 두 가지다. "GV80 때문에 다쳤다"와 GV80가 살렸다 등 이외에도 다양한 시각이 존재한다. 이 같은 논쟁은 한국 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벌어지고 있다.

미국 언론 등은 우즈가 내리막길 회전 구간에서 GV80를 가속해 사고가 벌어진 것으로 보고있다. 한 LA 카운티 보안관은 "SUV 차 내부 파손이 없었기 때문에 우즈가 살아남은 것 같다"고 했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LA카운티 보안관은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즈가) 사고 당시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고 의식이 있었다"며 "살아남은 게 큰 행운"이라고 했다.
타이거 우즈의 목숨 살린 GV80 사고차 모습./사진=로이터
타이거 우즈의 목숨 살린 GV80 사고차 모습./사진=로이터

이번 사고가 GV80의 안전성을 증명하는 계기가 됐다는 논리다. 차가 반파됐음에도 에어백 등 안전품목이 정상작동하며 우즈를 살렸다는 네티즌의 평가가 이어진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우즈가 GV80이 아닌 다른 차를 타고 있었으면 사망했을 수 있다"고 했다. 다른 이용자 역시 "GV80은 좋은 SUV"라고 적었다. 국내에서도 비슷한 반응이 이어진다. GV80 덕분에 목숨을 건진 것이라는 주장이다.

반면 사고 현장을 보고 결함이라는 억측도 이어진다. 한 네티즌은 "차 결함일 수 있다. 스키드 마크가 없다. 우즈의 말 한마디면 끝난다" 등 다양한 주장이 펼쳐지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진 자동차 결함을 의심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평가다. 이번 사고 현장을 보면 운전 과실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가장 합리적이라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우즈의 사고가 난 구간은 평소에도 사고가 잘 일어나는 지점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 뉴스는 "제네시스 GV80은 충돌에서 타이거 우즈를 보호했다고 찬사를 받았다"고 보도했으며 폭스뉴스 역시 "이번 사고는 GV80에는 큰 광고 효과가 될 것"이라고 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