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인권이사회 복귀 美국무 "북한인권결의안 지지해 달라"(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4일 유엔 인권이사회 연설에서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촉구했다. © AFP=뉴스1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4일 유엔 인권이사회 연설에서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촉구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권영미 기자 =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24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기조 연설에서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촉구했다.

미 국무부가 24일(현지시간) 공개한 연설 사전녹화본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제46차 정기 이사회 고위급 회기에서 북한에서 인권 침해가 계속되고 있는 점을 언급했다.

블링컨 장관은 "시리아와 북한에서 계속되고 있는 인권 침해, 스리랑카의 과거 잔혹 행위에 대한 책임 부족, 남수단 상황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헝 등 전 세계의 관심사를 다루는 결의안을 지지해 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는 매년 3월 상정되는 북한 인권결의안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해까지 18년 연속으로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해왔다.

블링컨 장관은 이후 따로 낸 성명에서도 북한의 인권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이 성명에서 "시리아와 북한의 인권 침해 조사부터 여성과 성소수자, 그리고 다른 소수자들의 인권 증진, 인종주의와 종교 탄압과의 싸움까지 인권이사회가 불의와 폭정에 맞서는 싸움을 지원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올해 유엔인권이사국으로 선출되기 위해 선거에 나설 것이라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연설에서 "미국이 2022~24년 임기 인권이사회에 이사국으로 선출되는 것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 기구의 한 자리로 돌아가기 위한 시도를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지원해줄 것을 겸허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3년 전인 2018년 6월 이 국제기구가 이스라엘이 편견을 갖고 있다는 등의 이유를 들며 이사회에서 탈퇴했다. 이달 초 미국은 다시 복귀하겠다고 밝혔지만 이사국 지위를 자동적으로 되찾을 수는 없다. 유엔은 매년 10월 총회에서 인권이사회 이사국을 선출한다. 현재 미국은 투표권이 없는 옵서버 자격으로 참여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유엔인권이사회가 이스라엘에 대해 편견을 갖고 있으며 인권을 논할 자격이 없는 위선 국가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엔인권이사회는 47개 국가들로 구성됐는데 여기엔 중국, 러시아, 베네수엘라, 쿠바, 카메룬, 에리트레아, 필리핀 등 외부에서 인권 문제가 제기된 나라들이 포함돼 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다시 참여함에 따라 인권 이사회가 어떻게 업무를 수행하는지 살펴볼 것을 촉구한다. 그것은 이스라엘에 대해 균형맞지 않게 주목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악의 인권 기록을 가진 나라들은 이사회의 회원이 되어서는 안된다"면서 "우리는 이사회의 업무와 회원 자격을 개선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 그래야 세계인들의 권리를 더욱 증진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