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 다이어리 1억 주고 샀다?…성동일과 대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시지프스' 캡처 © 뉴스1
JTBC '시지프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시지프스' 조승우, 박신혜가 성동일과 대립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시지프스'에서 한태술(조승우 분)과 강서해(박신혜 분)는 박사장(성동일 분)에게 납치 당해 김장감을 높였다.

이날 한태술은 퀀텀앤타임의 컨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을 하다 강서해를 발견했다. 강서해는 살해 협박을 받고 있던 한태술에게 저격수를 피해 엎드리라고 소리쳤다. 한태술은 이 말을 듣지 않아 총에 맞았지만, 강서해 덕분에 무사히 대피했다.

그러나 박사장이 나타났다. 둘은 납치된 상태로 티격태격 했다. 한태술은 이름이 뭐냐며 "나한테 원하는 게 뭐냐"라고 캐물었다. 강서해는 이름만 밝힐 뿐 별다른 설명은 하지 않고 말을 아꼈다. "솔직히 너 누가 보냈냐"라는 재촉에 강서해는 "생명의 은인. 살고 싶으면 입 다물고 가만히 있어"라고 받아쳤다.

눈앞에 다시 나타난 박사장은 자신을 아시아마트 사장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한태술을 향해 "열쇠 가져왔냐. 그 열쇠 원래 내 거다"라고 말했다. 한태술은 지금까지 벌어진 상황이 무엇 때문인지 자초지종을 물었다. 그러자 박사장은 "알고 싶냐. 차라리 모르는 게 속편할 텐데"라고 대답했다.

이후 한태술과 강서해는 방탄 조끼를 입은 채 어디론가 끌려갔다. 박사장은 강서해에 대해 "너 넘어왔냐"라면서 한눈에 정체를 알아봤다. 여기에 온 목적이 뭐냐고 캐묻던 그는 강서해의 가방에서 다이어리를 꺼내 들었다. 강서해는 내놓으라며 "죽인다"라고 말했다. 박사장이 다이어리에 적힌 내용을 읽자 강서해는 분노했고 주먹을 휘둘렀다.

이를 지켜보던 한태술은 "왜 남의 일기장을 보고 그러냐"라고 말렸다. 그러자 박사장은 "일기장 이거 내 거야. 얘가 가져온 건 다 내 거야"라며 황당한 말을 늘어놨다. 한태술은 "참 웃기네. 일기장 내가 살게. 얼만데"라고 받아쳤다. 박사장은 "비싼데. 1억"이라고 했다.

이에 한태술은 "1억?"이라며 황당해 하면서도 자신의 휴대전화를 달라고 얘기했다. 박사장은 의심을 거두고 휴대전화를 건넸다. 은행 계좌번호까지 알려줬다. 한태술이 돈을 보내려 하자, 박사장은 "여기에 1억 5천 보내라. 계좌 사용료 붙었다"라고 했다.

한태술은 어이 없어 했지만 바로 1억 5천만 원이라는 큰돈을 입금했다. "야 됐지?"라는 말에 박사장은 바로 다이어리를 돌려줬다. 강서해는 "도와달라고 한 적 없어"라며 조용히 속삭였다. 한태술은 "생명의 은인이라며. '쌤쌤'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지프스'는 우리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사는 존재를 밝히려는 천재공학자와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 온 구원자의 여정을 그린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