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현대기아·BMW·포드·혼다 등 9곳, '제작결함' 47만대 '리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 시계 방향) E 300, E 300 4MATIC, Mercedes-AMG GLC 63 4MATIC  투싼(TL)./사진=국토부
(왼쪽 시계 방향) E 300, E 300 4MATIC, Mercedes-AMG GLC 63 4MATIC 투싼(TL)./사진=국토부
국내에서 판매된 자동차 171종, 47만여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와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혼다코리아 등 자동차 제작·수입 판매업체 9곳의 171개 차종 총 47만8371대가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5일 밝혔다.

우선 벤츠에서 수입·판매한 E300 2만9769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연료소비율(연비)을 과다하게 표시했다. 회사는 소유자에게 경제적 보상을 진행한 뒤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 받게 된다. 해당 차종 소유주는 다음달 8일부터 벤츠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보상금을 신청할 수 있다.

E300 4MATIC 등 153개 차종 25만2065대(판매이전 포함)는 비상통신시스템(eCall)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견됐다. 충돌로 인해 통신장치의 전원공급이 일시적으로 중단될 경우 차의 위치 정보가 벤츠 비상센터로 잘못 전송돼 사고 시 탑승자들의 구조가 지연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비상통신시스템은 사고 발생 시 자동 또는 수동으로 벤츠 비상센터로 차의 위치 정보 등을 전송해 탑승자를 구조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벤츠 AMG GLC 63 4MATIC 등 2개 차종 256대는 스타트모터의 전원공급배선이 모터 본체와 문제를 일으켜 배선이 마모되고 합선 등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E300 4MATIC 등 153개 차종은 다음달 1일부터 원격 자동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AMG GLC 63 4MATIC 등 2개 차종은 오는 26일부터 벤츠 공식 서비스텐서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현대차·기아에서 제작·판매한 투싼과 스팅어 2개 차종 18만9974대는 전자제어 유압장치(HECU)의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자동차은 오는 25일부터 현대자동차 직영 서비스센터 및 블루핸즈,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각각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어코드 2799대는 앞쪽 구동축에 장착된 다이나믹 댐퍼의 접착제에서 불량이 확인됐다. 이로인해 구동축과 다이나믹 댐퍼 사이에 간극이 발생하고 이 간극 사이로 염분 성분이 스며들 경우 구동축이 부식 파손될 가능성이 있다. 어코드는 지난 15일부터 혼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컨티넨탈 1775대는 변속기제어장치 커넥터 및 변속기제어장치와 엔진·변속기 간 연결 배선 커넥터의 방수처리가 미흡으로 시동이 걸리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지난 18일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아테온 2.0 TDI 4M 등 2개 차종 922대는 보조 연료탱크 내 부품이 기울진 상태로 장착됐다. 계기판의 연료표시가 연료탱크에 남아 있는 연료량보다 많게 표시되고, 이로 인해 운전자가 잔류량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에 들어간다. 해당 차는 지난 22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닛산에서 수입·판매한 패스파인더 396대는 브레이크 페달 아래에 설치된 브레이크 등의 스위치 위치가 잘못 설치됐다. 장시간 사용 시 브레이크 스위치가 고착돼 브레이크 페달을 밟지 않더라도 주행 중 브레이크 등이 계속 점등돼 뒤 따라오는 차의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지난 24일부터 한국닛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XC40 270대는 브레이크제어장치의 고정되지 않아 페달을 밟아도 브레이크가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된다. XC40은 지난 24일부터 볼보자동차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BMW코리아에서 수입·판매(판매이전 포함)한 BMW 520i 등 7개 차종 145대는 뒤쪽 구동축의 강도 부족으로 주행 중 구동축이 파손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차종은 지난 19일부터 BMW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 차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릴 계획"이라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0.35상승 11.5111:57 04/20
  • 코스닥 : 1030.14상승 0.6811:57 04/20
  • 원달러 : 1111.60하락 5.611:57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1:57 04/20
  • 금 : 64.83하락 0.2911:57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홍익표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