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슈퍼마켓으로 '올라인' 유통 확장…전국 1시간 내 배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플러스가 전국 슈퍼마켓을 통해 ‘올라인’ 유통을 확장한다.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전국 슈퍼마켓을 통해 ‘올라인’ 유통을 확장한다.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급변하는 유통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올라인' 전략을 다시 꺼내들었다. ‘올라인’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합성어로 지난 2019년 홈플러스가 제시한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몰의 융합 모델이다. 전국에 위치한 점포를 온라인 사업의 전초 기지로 활용해 고객에게 빠른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홈플러스는 슈퍼마켓 브랜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를 통해 고객 주문 상품을 1시간 내 즉시배송하는 ‘홈플러스익스프레스 온라인’ 서비스를 오는 26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대형마트보다 고객 가까이 위치한 슈퍼마켓에 ‘올라인’ 모델을 적용해 촘촘한 배송망을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집밥족’이 외출하지 않고도 근처 슈퍼마켓에서 원하는 상품을 빠르게 쇼핑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고객들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대형마트보다 가까운 슈퍼마켓을 자주 이용하고, 슈퍼마켓에서는 신선식품과 가정간편식을 많이 구매한다는 최근 트렌드를 집중 공략했다.
 
해당 서비스는 전국 253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직영점에서 실시된다. 경쟁사의 서비스가 수도권 위주로 운영되고 있는 반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기존 영업 중인 매장에서 배송을 실시하기 때문에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35개 도시 고객들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매장 인근(반경 2~2.5km 내) 고객이 홈플러스 모바일 앱이나 온라인 사이트 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즉시배송’ 코너에서 원하는 상품을 주문하면 매장의 피커(picker)가 상품을 피킹해 배송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운영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며 배송은 배달대행업체를 통해 이뤄진다. 2만원 이상 주문 시 배송이 가능하며 3000원의 배송비가 발생한다.

구매 가능 상품은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최근 각광받고 있는 가정간편식까지 약 3000개 상품으로 구성됐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에서 진행하고 있는 할인 행사가 동일하게 적용되고, 매장 진열 상품을 그대로 배송한다.

송승선 홈플러스 모바일사업부문장은 “급변하는 유통 환경에 맞춰 온라인 사업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슈퍼마켓 브랜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에도 자체 온라인 주문·배송 기능을 장착했다”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홈플러스가 계속 강조하고 있는 미래 유통 모델 ‘올라인’을 완성하고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더 신선하고 빠르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36상승 0.8413:22 04/23
  • 코스닥 : 1025.92상승 0.2113:22 04/23
  • 원달러 : 1119.00상승 1.713:2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3:22 04/23
  • 금 : 62.25하락 1.4613:2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