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LG화학, ESG 경영 우수… 해외는 MS·테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ESG 경영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 SK, LG화학의 ESG 대응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ESG 경영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 SK, LG화학의 ESG 대응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뉴시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차원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패러다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ESG 중 환경 분야, 특히 기후변화·탄소배출에 대한 대응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글로벌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지난해 글로벌 ESG 관련 투자·운용 자산규모는 상반기에만 40조5000억달러를 기록했고 코로나19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국내외 ESG 펀드의 수익률이 시장수익률을 상회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ESG는 기업들의 새해 경영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은 ESG 경영에서 환경(60%)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응답했다. 사회와 거버넌스 응답률은 각각 26.7%와 13.3%였다.

평가지표와 관련해서는 기후변화/탄소배출(26.7%)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은 데 이어 지배구조(17.8%), 인적자원관리(13.3%), 기업행동(11.1%), 청정기술/재생에너지(11.1%) 순으로 답했다.

글로벌 투자유치와 수출에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으로는 석유제품(28.9%)이 가장 많았고 석유화학(26.7%)과 철강(26.7%)이 뒤를 이었다.

반면 ESG 확산으로 전망이 가장 밝은 산업에 대해서는 반도체(28.9%)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이차전지(26.7%), 자동차(11.1%), 바이오(11.1%)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기업의 ESG 대응 수준에 대해 전문가들은 선진국 10점을 기준으로 대기업이 7점, 중견기업이 5점, 중소기업이 4점이라고 응답해 중소기업의 역량 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ESG 대응을 잘하는 해외기업의 경우 마이크로소프트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테슬라와 애플, 파타고니아(아웃도어의류) 순이었다.

국내기업 중에서는 SK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LG화학과 삼성전자, KB금융 등이 꼽혔다. 해외의 경우 ESG 우수기업 중 IT·테크기업의 비중이 높은 반면, 국내의 경우 철강, 정유를 비롯해 제조업, 금융업 등 다양한 산업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ESG 대응에 있어 국내외를 나눌 필요가 없는 만큼,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일관되고 투명한 평가체계의 확립이 중요하다”며 “ESG 경영 확산을 위해 잘하는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8.36상승 19.5212:55 04/20
  • 코스닥 : 1031.31상승 1.8512:55 04/20
  • 원달러 : 1111.80하락 5.412:55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2:55 04/20
  • 금 : 64.83하락 0.2912:55 04/20
  • [머니S포토] 외교부 정의용 "日 원전 오염수 방출, 필요시 사법 대응 검토"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외교부 정의용 "日 원전 오염수 방출, 필요시 사법 대응 검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