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점이 뭐죠?'… 챔스 16강, 8경기중 7경기서 원정팀 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2021 UCL 16강 1차전에서 원정팀들이 압도적인 강세를 보였다. 사진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파리 생제르맹, FC바르셀로나. /사진=로이터
2020-2021 UCL 16강 1차전에서 원정팀들이 압도적인 강세를 보였다. 사진은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파리 생제르맹, FC바르셀로나. /사진=로이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16강전이 '원정팀들의 판'으로 펼쳐졌다. 16강 1차전 8경기 중 무려 7경기에서 원정팀들이 승리하며 이른바 '홈 어드벤티지'라는 말을 무색하게 했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잉글랜드)는 25일(이하 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UCL 16강 1차전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독일)와의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같은날 이탈리아 게비스 스타디움에서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홈팀 아탈란타(이탈리아)를 상대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2경기를 포함해 지난 17일부터 이어진 UCL 16강 1차전 8경기 중 원정팀이 이긴 사례는 7차례에 달한다. 18일 열린 FC포르투(포르투갈)와 유벤투스(이탈리아)의 경기에서 홈팀 포르투가 2-1로 이긴 게 유일한 홈팀의 승리 사례다. 나머지 7경기에서는 홈팀들이 전혀 이점을 살리지 못한 채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대패 사례도 2번이나 나왔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는 17일 홈구장 캄프 누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과의 경기에서 상대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4-1로 완패했다. 일주일 뒤인 24일에는 바이에른 뮌헨(독일)이 SS라치오(이탈리아)를 똑같이 4-1로 격파했다.

다만 잉글랜드 팀들과 맞붙은 구단들의 경우 다소 억울한 측면도 있다. 영국에서 발현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유럽 각국이 영국발 입국을 대부분 제한하면서 잉글랜드 구단들을 홈으로 부를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한 탓이다.

때문에 16강전에서 잉글랜드 구단과 대진이 짜여진 팀들은 홈경기임에도 홈구장에서 뛰지 못하는 불리함을 안고 경기를 치렀다. 그 결과 RB라이프치히는 리버풀에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첼시에게, 묀헨글라트바흐는 맨시티에게 각각 패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유럽클럽대항전에는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된다. 1, 2차전 합산점수가 동점이 될 경우 원정에서 더 많은 골을 넣은 팀이 다음 라운드에 진출한다. 대부분의 경기에서 원정팀들이 승리하며 1차전 홈팀들은 승부를 뒤집기 위해 2차전 원정에서 사활을 걸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UCL 16강 2차전 일정은 다음달 10일 유벤투스와 포르투, 도르트문트와 세비야의 경기로 시작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