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엔씨소프트, 확률형 아이템 규제에도 "주가 문제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정치권에서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다시 주목받고 있지만 엔씨소프트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다./사진=뉴스1
최근 정치권에서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다시 주목받고 있지만 엔씨소프트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다./사진=뉴스1
최근 정치권에서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다시 주목받고 있지만 엔씨소프트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다. 

KTB투자증권은 25일 엔씨소프트에 대해 확률형 아이템 규제가 매출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150만원을 유지했으며 투자의견은 '매수'에서 '적극 매수'로 상향조정했다.

'확률형 아이템' 논란은 엔씨소프트 '리니지2M'에 새로운 확률형 아이템 '신화 무기'가 도입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 무기를 만들기 위해선 '고대의 역사서'가 필요한데 뽑기 확률이 비공개라는 점에서 아이템을 얻기까지 수백만원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엔씨소프트의 주요 아이템별 확률 정보의 경우 이미 자율규제로 공개되고 있으며 추가 규제 우려 등이 매출에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은 주요 신작 성공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고려해 투자비중을 반드시 늘려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아이템별 확률 정보 공개 규제가 향후 확률 상한선 등 실질규제로 이어질 가능성은 제한적이다"면서 "이미 게임에 지출을 한 유저 중심으로 형평성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최근 리니지M 문양 저장 및 복구 기능 추가 이후 기존 과금에 대한 유저 불만으로 사측이 롤백 조치를 취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확률 구조를 변경시키는 것은 매우 민감하고 어려운 이슈라는 것이다.

그는 "실질적 확률 상한 등 규제가 들어온다 하더라도 BM(사업모델) 조정을 통해 매출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아이템별 확률을 조정하더라도 주요 아이템 종류 증가 및 아이템 세분화 등 통해 게임 내 경쟁을 촉진하는 BM 조정은 반드시 나타나 결론적으로 매출에 부정적 영향 역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다만 사행성 이슈는 향후 지속될 것이기에 전략적 변화가 필요하다"며 "적극적 해외 출시 전략 구사와 국내 기존 게임에 대한 유저 케어 프로그램 확대, 낮은 ARPU(가입자당평균매출) 기반 대중적인 유저향 신작 출시 강화 및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출시 등을 중장기 과제로 제시한다"고 덧붙였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3.07상승 14.2314:02 04/20
  • 코스닥 : 1030.89상승 1.4314:02 04/20
  • 원달러 : 1111.30하락 5.914:02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4:02 04/20
  • 금 : 64.83하락 0.2914:02 04/20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