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바빠? 폰 떨어뜨렸어 문자 줘"… 스미싱 사기 여전히 '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인정보를 악용한 문자결제사기 수법인 스미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개인정보를 악용한 문자결제사기 수법인 스미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엄마 지금 바빠? 폰 떨어뜨려서 수리 맡겼어. 문자 확인되는대로 답장줘."

직장인 A씨는 최근 황당한 문자를 받았다. 미혼인데 "엄마"라고 호칭하면서 답장을 달라는 문자를 받은 것. 워낙 이런 류의 스미싱이 많아 수신차단하고 메시지를 삭제했지만 연령대가 높을 경우 속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처럼 개인정보를 악용한 스미싱(문자결제사기)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수법도 다양하고 그럴 듯해 주의가 필요하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8월 기준 스미싱 탐지 건수는 70만783건으로 전년 동기(18만5369건) 대비 378% 늘었다.

이 같은 범죄수법은 계속 진화하고 있다. 사기범들은 가족·지인을 사칭해 휴대폰이 고장났다는 이유로 대리 결제 혹은 신용카드 번호 등을 요구하거나 결제 및 인증이 안된다며 휴대폰 원격 조종 앱 설치를 유도하기도 한다.

최근 회사원 B씨도 비슷한 스미싱 문자를 받았다. B씨는 "엄마 나야. 지금 폰 액정이 깨져서 센터에 수리 맡기고 피씨로 문자 중인데 확인하면 답장줘"라는 문자를 받았다. 앞서 A씨와 흡사한 문자다. 

B씨는 또 "○○○님. 주문하신 의료기 85만5000원 결제 완료. 배송예정"이라고 적힌 스미싱 문자도 받았다.

스미싱 피해신고는 경찰청, 금융감독원 등에서 가능하다. 사진은 직장인 A씨와 B씨가 받은 스미싱 문자. /사진=독자 제공
스미싱 피해신고는 경찰청, 금융감독원 등에서 가능하다. 사진은 직장인 A씨와 B씨가 받은 스미싱 문자. /사진=독자 제공
스미싱뿐만 아니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보이스피싱 범죄는 줄어들었지만 메신저피싱 범죄 발생 건수는 늘었다.

지난해 12월 경찰 치안정책연구소 '2021치안'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조직원들의 활동이 제한되면서 보이스피싱 범죄 건은 16.7% 줄어든 반면 메신저피싱 범죄 발생 건수는 14.6% 늘었다.

메신저피싱은 아이디를 도용해 카카오톡·페이스북에 접속한 뒤 지인·가족이라고 속여 돈을 요구해 챙기는 범죄를 말한다.

피해신고는 경찰청, 금융감독원(민원상담) 혹은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금융감독원 보이스피싱 지킴이 웹사이트 등에서 하면 된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