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북미서 가장 안전한 차 등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네시스 G90./사진=현대차그룹
제네시스 G90./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서 자동차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에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Top Safety Pick+ )등급에서 5개 차종과 ‘톱 세이프티 픽’(Top Safety Pick) 등급에서 12개 등 총 17개 차종이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안전보험협회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해마다 출시된 수 백대의 차의 충돌 안정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그 중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자동차에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자동차에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매긴다. 올해는 각각 49개 차종과 41개 차종 등 총 90개 차종을 최고 안전한 차로 선정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 안전보험협회에서 선정된 차종은 현대차 7개, 기아 8개, 제네시스 2개 등이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에서 가장 많은 17개 차종의 이름을 올렸다.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받은 차종은 ▲제네시스G70 ▲G90 등 2개 차종과 ▲현대차 팰리세이드, 넥쏘 2개 차종 ▲기아는 K5다. 톱 세이프티 픽 등급에는 ▲벨로스터 ▲쏘나타 ▲코나 ▲투싼 ▲베뉴 등 현대차 5개 차종과 ▲K3(현지명 포르테) ▲쏘울 ▲스팅어 ▲셀토스 ▲스포티지 ▲쏘렌토 ▲ 텔루라이드 등 기아 7개 차종이 이름을 올렸다.

제네시스 G70./사진=현대차그룹
제네시스 G70./사진=현대차그룹


북미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고객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우리 본질의 한 부분”이라며 “이번 IIHS 충돌 평가를 통해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의 높은 안전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으며 앞으로도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브랜드로 자리잡기 위해 전 직원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50상승 33.9112:57 04/13
  • 코스닥 : 1009.20상승 8.5512:57 04/13
  • 원달러 : 1126.90상승 212:57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2:57 04/13
  • 금 : 61.10상승 0.1612:57 04/13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전문가 간담회, 인사 나누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소녀상 앞 스가총리 '방사능 해양 방류 퍼포먼스'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부터 정리하고 당대표 출마 결정하겠다"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