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핀테크보다 경쟁력 높이려면 오프라인 강점 살려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급격한 디지털화 속에서 카드사들은 데이터 비즈니스로 미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사진=이미지투데이
급격한 디지털화 속에서 카드사들은 데이터 비즈니스로 미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디지털화로 카드사들은 ‘디지털 퍼스트’ 전략을 추진하면서도 오프라인 채널의 강점도 살려 핀테크 업체와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김진혁 마스터카드 상무는 여신금융협회가 25일 발간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여전사 당면 과제 및 발전방향’ 자료집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김진혁 상무는 “소비와 결제 시장의 디지털화를 앞당기고 어느 때보다 풍부한 소비데이터 수집을 가능케 했으나 온라인 플랫폼 기업의 결제시장 진출을 더욱 가속화하는 계기로도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김 상무는 “카드사가 디지털 전환 전략을 통해 대부분의 사업영역에서 점진적인 디지털화를 시도해 왔으나 이러한 전략으로는 디지털 태생의 온라인 플랫폼 기업과의 경쟁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카드사는 강점을 보유한 오프라인 영역에서 소비자와 가맹점의 사회적 연결을 강화해 중소 가맹점에게 고객을 겨냥할 수 있는 마케팅 채널을 제공하는 등의 역할로 온라인 플랫폼 기업과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카드사는 디지털 온리(Digital Only)의 추구보다는 기존 레거시(Legacy)를 활용해 채널·상품·마케팅 세가지 영역에서 ‘디지털 퍼스트(Digital First)’ 전략 구사와 함께 데이터 분석 역량 강화를 통한 데이터 부가가치를 극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모든 채널·상품·마케팅의 디지털화가 전사적으로 단기간 안에 이뤄지기는 어려워 우선 플래그십 디지털 상품군을 중심으로 앞선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며 오프라인 연계 강화 활동을 병행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장기적으로는 데이터 중심의 핵심 역량을 재정비해 소비자의 눈높이를 충족하고 미래 경쟁에 대비해야 한다고 김 상무는 조언했다.

한편 제9회 여신금융포럼은 지난해 12월 16일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당시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이번 자료집 발간으로 대체됐다.

자료집은 김진혁 마스터카드 상무의 ‘카드사의 미래와 디지털 혁신 방향’, 이규복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최근 금융환경 변화와 캐피탈사의 대응과제’, 박용린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국내 벤처캐피탈 발전을 위한 신기술금융회사의 향후 과제’를 주제로 총 3편의 원고를 수록해 발간됐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