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 벌려보라고"… 이경실, 개그맨 성희롱 폭로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실이 과거 활동 당시 성희롱과 언어폭력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호걸언니_이경실' 유튜브 캡처
이경실이 과거 활동 당시 성희롱과 언어폭력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호걸언니_이경실' 유튜브 캡처
코미디언 이경실이 과거 성희롱과 언어폭력 피해를 폭로했다.

지난 24일 이경실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_이경실'에서 선배 코미디언 최양락을 게스트로 초대해 과거 코미디언 활동 당시 언어폭력으로 힘들었던 시절 이야기를 털어놨다.  

MBC 공채 코미디언 출신인 이경실은 "여자 코미디언들 처음에 들어오면 몇개월 동안 울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언어폭력이 대단했다"며 "이름을 들어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이야기를 하다보면 '경실이 재밌네'가 아니라 '아 저 X이 웃기네 이런 식"이라고 설명했다.

KBS 공채 코미디언 출신인 최양락은 "KBS 쪽은 여자들, 연기자들, 후배들이 있든 말든 음담패설을 한다"고 말했다. 이경실은 공감하며 "어느 순간에는 얘기하다보면 그 나이트에서 만났던 여자애들과 우리를 같은 취급을 하더라"며 "그런 얘기를 할 떄는 굉장히 수치스러웠다"고 밝혔다.

이경실은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100회 특집 녹화 당시 있었던 일화도 고백했다. 그는 "특집 무대 바닥이 알루미늄이어서 거울처럼 비치는 경우가 있었다"며 "치마 입은 여자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어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런데 어떤 선배가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고 했다"며 "무슨 색깔 입었는지 본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입사한 지 1,2년 됐을 때"라며 "동기들은 '왜 이러세요' 하고 마는데 나는 그 사람한테 "어디서 이렇게 몰상식하게 구냐. 이게 지금 말같은 소리냐. 어디다 대고 이런 행동을 하냐'고 대들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당시는 여자가 그러는 데 대해 오히려 '그냥 넘어가지 왜 이렇게 하느냐'는 분위기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3212.22상승 13.3810:38 04/20
  • 코스닥 : 1029.42하락 0.0410:38 04/20
  • 원달러 : 1115.70하락 1.510:38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0:38 04/20
  • 금 : 64.83하락 0.2910:38 04/20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