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레인, 세계 최초로 J&J 백신 긴급사용 승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바레인이 미국 제약사 존슨앤존슨(J&J)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을 25일 세계 최초로 승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로써 바레인은 국민들에게 이미 무료로 제공하던 화이자, 시노팜, 아스트라제네카가 만든 백신과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외에도 J&J까지 총 5종류의 백신을 사용 승인한 셈이 됐다.

바레인 보건 규제 당국은 J&J 백신을 노인과 만성질환자를 포함한 코로나19 합병증 발생 위험이 큰 그룹들에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4일 미식품의약국(FDA)은 J&J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혀 이르면 이번 주 내로 미국에서도 긴급사용 허가가 승인될 가능성을 높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1.66하락 49.0418:03 04/21
  • 코스닥 : 1022.22하락 9.6618:03 04/21
  • 원달러 : 1118.60상승 6.318:03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8:03 04/21
  • 금 : 65.74상승 0.9118:03 04/21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 [머니S포토] 오세훈 '청년 스타트업 대표들 의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이상직 체포동의요청 이유 설명하는 '박범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